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단독]하이브, 어도어 감사질의서 내용 ‘충격’···"올초부터 경영권 탈취 시도, 매각 자문도 받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이브 여론 악화시켜 지분 매각 유도

아티스트 역바이럴에 부모 회유 정황

"핵심 영업비밀·아티스트 개인정보 유출해"

민 대표 "어이없는 언론 플레이" 반박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팝 그룹 BTS의 기획사 하이브가 산하 레이블인 어도어에 발송한 감사 질의서에 경영권 탈취 목적으로 취득한 핵심 정보 유출 및 부적절한 외부 컨설팅 의혹, 아티스트 개인정보 유출 및 인사 채용 비위 등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질의서 관련 내용이 어도어 경영진의 비위를 판가름할 판도라의 상자가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어도어는 K팝 간판 걸그룹 뉴진스가 소속한 레이블이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하이브는 민희진 어도어 대표와 부대표 A씨 등에게 감사 질의서를 발송했다. 질의서에는 어도어 경영권 탈취 모의 내용, 사업상 비밀 유출, 인사청탁 등 어도어 경영진들이 저지른 비위에 대한 사실관계를 묻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질의서에 따르면 어도어 경영진들은 경영권 탈취 목적으로 취득한 핵심 정보를 외부에 유출하고, 사업상·인사상의 비밀을 외부에 유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부적절한 외부 컨설팅을 받은 정황도 포착됐다.

어도어 경영진들은 올해 초부터 하이브로부터 경영권을 탈취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한 것으로 전해졌다. 모회사인 하이브가 어도어에 부당한 요구를 한다는 점을 빌미로 여론을 악화시켜 하이브가 보유한 어도어 지분 80%를 현 어도어 경영진에 우호적인 투자자에게 매각토록 한다는 것이 경영권 확보 계획의 골자였다.

어도어 경영진들은 그 과정에서 증권사 애널리스트와 해외 투자자문사, 사모펀드(PEF), 벤처캐피털(VC) 관계자 등에게 매각 구조를 검토받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어도어와 하이브 사이에 체결된 계약정보 등을 임의로 유출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와 함께 하이브를 압박하기 위한 카드로 하이브의 아티스트에 대한 부정여론 형성 작업과 아티스트 부모들에 대한 회유 작업도 비밀리에 진행했다는 내용이 질의서에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 과정에서 키맨 역할을 담당한 인물이 최근 하이브에서 어도어로 이직한 부대표 A씨로 지목됐다. A씨는 하이브 재직 시절 하이브의 재무 정보와 계약 정보 등 핵심 영업비밀을 대거 확보하고, 이를 경영권 확보 계획 수립에 활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티스트의 개인정보도 외부에 유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영진들이 외부에 유출한 아티스트 관련 정보는 데뷔 전 연습생들의 초상과 건강상황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외부인의 인사청탁을 받아 직원을 채용한 것으로도 전해진다. 질의서에 따르면 직원들의 개인정보를 유출하고, 발령과 채용 등 인사관련 핵심정보 또한 외부에 유출된 것으로 보인다.

하이브는 이같은 내용들을 제보를 통해 파악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브의 감사 착수도 제보의 사실관계를 명확히 하기 위한 차원에서 진행한 것으로 알려져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민 대표는 이날 오후 공식 입장을 내고 '경영권 탈취 시도' 의혹에 대해 “어이없는 언론 플레이”라고 밝혔다. 그는 “(하이브 산하 빌리프랩 소속) 아일릿이 뉴진스를 카피(Copy)한 문제를 제기하니 날 해임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한순천 기자 soon1000@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