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中 ‘곰팡이 독소’ 하얼빈 맥주, 식약처 “3년간 수입 이력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홍콩 소비자위원회 조사에서 곰팡이 독소가 검출된 중국 하얼빈 맥주 ‘마이다오’ 제품. 사진 웨이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곰팡이 독소가 검출된 중국 하얼빈 맥주 제품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최근 3년간 수입 이력이 없다”고 밝혔다.

22일 식약처는 “앞으로 수입하는 모든 하얼빈 맥주에 대해 통관 단계 검사를 강화할 계획”이라면서 이와 같이 설명했다.

앞서 홍콩소비자위원회가 지난 19일 시중에서 판매되는 맥주 30종의 안전성 검사를 시행한 결과 중국 하얼빈 맥주 계열 제품 ‘마이다오(맥도)’에서 곰팡이 독소의 일종인 ‘데옥시니발레놀(DON)’이 검출됐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데옥시니발레놀은 곡물과 사료, 식품 등을 오염시키는 독소 중 하나로, 맥주의 경우 보리의 발효 과정에서 곰팡이에 오염돼 생성될 수 있다.

해당 제품에서는 데옥시니발레놀이 1㎏당 26㎍(마이크로그램·100만분의 1g) 검출됐는데, 이는 중국 기준치인 1㎏당 1000㎍에는 미치지 않지만, 다량 섭취하면 메스꺼움·구토·복통·설사·발열 등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식약처에 따르면 한국에는 맥주에 적용되는 데옥시니발레놀 기준이 따로 없고, 곡류의 경우 1㎏당 1000㎍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하얼빈 맥주는 중국 4대 맥주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브랜드이며, 마이다오 외에도 샤오마이왕·춘솽 등의 맥주를 판매한다.

하얼빈 맥주 측은 마이다오는 중국 안에서만 생산·판매되고 수출은 이뤄지지 않는다고 밝혔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