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의대 증원 백지화' 수용 불가...'의료공백 해소' 새 대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의대 정원 원점 재논의, 국민 눈높이 맞지 않아"

"의대 교수들 사직, 일률적인 효력 발생 없어"

"의대 교수 사직서 수리 예정인 경우 없어"

"개원의, 오늘부터 수련·일반 병원서 진료 가능"

[앵커]
의료계의 의대 증원 원점 재검토 요구에 대해 정부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뜻을 거듭 밝혔습니다.

또, 의대 교수들의 사직은 효력이 없다면서 개원의들의 진료 범위를 대폭 넓히겠다는 대책을 내놨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윤성훈 기자!

정부가 의대 증원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하는 동시에 의료 공백 해소 대책을 새로 내놨다고요?

[기자]
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의료계가 주장하는 의대 정원 원점 재논의와 유예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