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올해 1분기 車보험 흑자 유지했지만...보험업계 "손해율 상승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보험료 인하 효과 및 봄철 나들이 차량 이동 영향

파이낸셜뉴스

고속도로 모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올해 1·4분기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소폭 악화됐지만 흑자 수준을 유지했다.

22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올해 1~3월 4대 손보사(삼성화재, KB손해보험, 현대해상, DB손해보험)의 누적손해율 평균은 79.4%로 집계됐다. 전년 같은 기간(77.2%)보다 2.2%포인트 오른 수치다. 현대해상(80.3%), KB손해보험(79.9%), 삼성화재(78.8%), DB손해보험(78.6%) 순서로 손해율이 높았으며. 이들 4개 보험사는 전체 시장점유율 85%를 차지한다.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보험사가 사고가 난 가입자에게 지급한 보험금을 전체 자동차보험 가입자로부터 받은 수입보험료로 나눈 값이며, 손해보험업계는 손해를 보지 않는 자동차보험 적정손해율을 80% 이하로 보고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벚꽃축제 등 봄맞이 행락객 증가에 따른 교통량이 증가함에 따라 전년동기 대비 손해율이 소폭 상승했다"며 "보험료 인하 효과 및 본격적인 봄철 나들이 차량 이동 등에 따른 손해율 상승도 우려된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달 손해율은 각각 KB손보(78.7%), DB손보(78.6%), 삼성화재(75.5%), 현대해상(74.8%) 순이었다. 4개사의 평균 손해율은 76.9%로 전년 동월(74.8%) 대비 2.1%포인트 늘었다.

yesji@fnnews.com 김예지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