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합참 “북, 동해상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순항미사일 발사 사흘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평양 일대서 단거리 탄도탄 수발 발사

이달 2일 후 20일만 탄도미사일 도발

“600mm 초대형 방사포 발사 가능성”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22일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이달 19일 서해상에서 전략순항미사일 ‘화살-1라-3’형 초대형 탄두 위력 시험과 신형 지대공(반항공) 미사일 ‘별찌-1-2’ 시험발사를 한 지 사흘 만이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 대상인 탄도미사일로는 2일 중장거리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 발사 이후 20일 만의 도발이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군은 이날 오후 3시 1분쯤 평양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비행체 수발을 포착했다. 북한의 미사일은 300여 ㎞ 비행 후 동해상에 탄착했다. 우리 군은 북한 미사일 발사 시 즉각 포착해 추적·감시했다. 미일 측과도 관련 정보를 긴밀하게 공유했고 세부 제원은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있다.

합참은 “이번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명백한 도발 행위로 강력히 규탄한다”고 했다. 또 “우리 군은 굳건한 한미 연합 방위 태세하에 북한의 다양한 활동에 대해 예의 주시하고 있다”며 “어떠한 도발에도 압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기존에 계획된 군사 목표를 차근차근 이행해나가는 과정의 일환으로 분석하고 있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전문연구위원은 “비행 거리와 시간을 고려할 때 성능 개량 차원에서 600㎜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현호 기자 hhle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