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미인대회인 줄"…태국 징병장 나타난 미모의 여성들 정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성전환 수술을 받은 트렌스젠더 여성인 파리다 케라유판(21)과 칸통 파사르아폰(21)(사진 왼쪽부터).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태국의 한 징병 검사장에 미모의 트랜스젠더 여성 2명이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21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최근 태국 중부 북동부 카셋 위사이(Kaset Wisai) 지역 군 모집 센터 징병 검사장에 성전환 수술을 받은 트렌스젠더 여성인 파리다 케라유판(21)과 칸통 파사르아폰(21)이 나타나 주목을 받았다.

태국 당국은 지난 1일부터 12일까지 21세부터 26세 남성들을 대상으로 2년간 군 복무에 참여할 청년 선발을 진행했다. 태국은 병역법에 따라 제비뽑기 방식으로 징집제를 실시하는데, 통 안에 손을 넣어 카드를 뽑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여기서 빨간색을 뽑으면 현역 입대, 검은색이 나오면 면제다.

트랜스젠더 여성들이 징병 검사장에 나타난 것은 현행법상 징집 대상이 ‘생물학적 남성’이기 때문이다. 성전환 수술 및 성별 정정을 마친 이들도 우선 추첨장에 직접 가 증명서를 제출해야만 한다. 성전환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은 사람이라고 하더라도 추첨에서 빨간색을 뽑으면 군 복무를 해야 한다.

SCMP에 따르면 파리다 케라유판과 칸통 파라사폰은 이날 성전환 수술 증명서를 제시해 병역을 면제받았다.

현재 방콕 스리파툼 대학교에 재학 중인 케라유판은 미모로 주목을 받아 캠퍼스 홍보대사로도 활동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가 11만이 넘을 정도로 이름을 널리 알린 인플루언서다.

파사라폰은 각종 미인 대회에서 100여차례나 우승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팬들은 그를 ‘타이 베이 엔젤’이라는 애칭으로 부른다.

SCMP에 따르면 징병장에 나타난 이들의 모습을 본 현지 네티즌들은 “징병 선발장이라기 보단 미인대회 같다”는 등의 반응을 보냈다.

하수영 기자 ha.su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