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교육부 “이달 말까지 의대 입시계획 내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의대 증원 갈등] 이주호 장관, 40개大 총장과 회의

조선일보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열린 의과대학 설치 대학 총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2025학년도 의대 증원 조정을 허용한 가운데, 24일 이주호 교육부 장관은 의대가 있는 전국 40개 대학 총장들에게 “이달 말까지 올해 의대 모집 정원을 확정하고 입시 계획을 내달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일부 대학은 “시간이 부족하다”는 입장이라 전국 의대 정원이 확정되는 기한이 다음 달 초로 넘어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주호 장관은 이날 40개 대학 총장들과 화상 회의를 갖고 “남은 시간이 많지 않지만 대학 내에서 충분히 논의하시고 4월 말까지 의대 정원 관련 대입 전형 시행 계획 변경을 마무리해 달라”고 말했다.

정부는 최근 2025학년도 의대 증원분의 50~100% 사이에서 대학들이 자율적으로 신입생 모집 정원을 정할 수 있게 허용했다. 90명을 배정받은 대학은 45명만 증원해도 되는 것이다. 각 대학은 몇 명을 증원할지 다시 논의해서 오는 30일까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에 제출해야 한다.

하지만 대학들은 “30일까지 학칙을 개정하고 입시 계획까지 내기엔 시간이 너무 촉박하다”는 입장이다. 학칙을 개정하려면 구성원 의견을 수렴하고 학내 회의도 3~4개를 거쳐야 하는데, 의대 정원은 대학 본부와 의대 간 갈등이 깊은 문제인 만큼 이번 달 안에 모든 절차를 끝내기 어렵다는 것이다. 경북대와 경상국립대 등은 증원분의 50%만 뽑겠다고 결정했으나, 아직 결정하지 못한 대학도 많다.

현재 대교협에 이미 입시 계획을 제출한 대학도 있지만, 5월로 제출을 미룬 대학도 있다. 입시 계획 기한은 법령 사항은 아니라서 대교협과 협의하면 미룰 수 있다. 모집 요강 제출을 5월로 미룬 부산대 관계자는 “올해는 첨단 학과 증원에 의대까지 겹치면서 미리 대교협과 협의해 입시 계획 제출일을 늦췄다”고 말했다. 제출을 미루는 대학은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하지만 제출을 미루는 대학이 많으면 올해 의대 정원이 늦게 확정되어서 수험생들 불만이 커질 수 있다.

이날 이주호 장관은 총장들에게 “의대 학생들과 교수들의 복귀를 위해 총력을 다해달라”며 “집단행동 강요에 피해 보는 학생들이 늘어나지 않도록 보호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상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