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반론보도] "애견카페서 견종차별?"…진돗개 '믹스견' 출입 거부 당해 관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본 매체는 지난 3월 12일자 <오뉴스> 프로그램 등에서 <"애견카페서 견종차별?"...진돗개 '믹스견' 출입 거부 당해>라는 제목으로 모 애견카페가 소형견종만 입장된다는 이유로 진돗개 믹스견이 4.8kg 미만임에도 불구하고 입장을 제지당하는 등 '견종차별'을 했다고 보도하였습니다.
이에 대해 애견카페 업주는 "카페를 방문한 믹스견의 경우 체중이 10kg이 넘는 것으로 보여 입장을 제지하였으며 믹스견이라는 이유로 '견종차별'을 한 것이 아니다"라고 알려왔습니다.
또한 업주는 "카페는 소형견 사이즈의 강아지만 입장이 가능하다는 운영방침을 가지고 있으며, 견주와의 분쟁 당시에 '품종 차별', '믹스견 출입금지', '소형견종' 등의 용어를 사용한 적이 없으며, '품종에 상관 없이 오직 소형견 사이즈만 입장 가능하다'고 말했다"고 알려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정준형 기자 goodjung@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