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이슈 하마스·이스라엘 무력충돌

"무기 중단" 최후통첩 1주일 만에... "바이든, 이스라엘과 대규모 무기 거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 압박 며칠 만에 새 무기 지원안
"친이 세력 의식" 바이든 딜레마
이는 라파 주거지 전차로 진입
한국일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일 미 델라웨어주 윌밍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선거 유세에서 격정적인 표정으로 연설을 하고 있다. 윌밍턴=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이스라엘과 10억 달러(약 1조4,000억 원) 규모의 무기 거래를 추진하고 있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왔다. 가자지구 최남단 라파 지상전을 강행하면 무기 공급을 끊겠다며 이스라엘에 최후통첩을 날린 지 불과 일주일 만에 사실상 새 지원 계획을 내놓은 것이다. 격화하는 전쟁도 막고, 미국 사회 내 친이스라엘 진영 눈치도 봐야 하는 바이든 대통령의 '이스라엘 딜레마'가 깊어지는 형국이다.

"탱크 탄약만 1조 원어치 거래"


14일(현지시간)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익명의 미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바이든 대통령이 이스라엘과 10억 달러 이상의 무기 거래를 하겠다는 계획을 이날 의회에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7억 달러(약 1조 원) 규모의 탱크용 탄약을 비롯해 군용 차량, 박격포탄 등이 포함됐다. WSJ는 "해당 무기들은 반년 이상 가자 전쟁을 치르면서 비어가는 이스라엘의 무기고를 채울 수 있는 수준"이라고 평했다.

이번 계획은 가자 최후의 피란처인 라파 공격을 만류해 온 바이든 대통령이 이스라엘에 대한 무기 공급 중단 방침을 밝힌 지 일주일 만에 나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8일 "이스라엘이 라파로 진격하면 무기를 지원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며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에 사실상 '최후통첩'을 날렸다. 미 국방부는 최근 2,000파운드(약 900㎏)급 폭탄 1,800개를 포함한 3,500개 폭탄을 실은 이스라엘행 선박 운항을 전격 보류하며 확전 방지 경고 메시지까지 보냈다.

이스라엘 압박에 '친이' 반발


이처럼 갈피를 잡기 힘든 미국 정부의 대(對)이스라엘 전략은 바이든 대통령의 딜레마를 반영하고 있다. 확전을 막으려면 이스라엘에 강수를 둬야 하지만, 그럴수록 미국 정치와 경제에 막강한 힘을 발휘하는 친이스라엘 진영의 반발이 불가피해진다. 이번 무기 거래 결정을 두고 미 워싱턴포스트는 "민주당 내 친이스라엘 기부자들을 등질 수 없는 바이든 행정부의 상황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WSJ도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의 갈등이 커지는 것을 꺼리는 증거"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모호한 태도에 민주당 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특히 이번 무기 거래 결정이 이스라엘 지도부에 '라파 침공에 대한 미국의 경고를 무시해도 된다'는 메시지를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잇따른다. 크리스 밴 홀렌 미 상원의원(메릴랜드)은 "네타냐후 정부로부터 라파에 대한 미국의 우려가 해결됐다는 확인을 받기 전까지 공격 무기 이전을 진행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국일보

지난 13일 가자지구 남부 칸유니스에서 한 주민이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파괴된 건물 잔해를 바라보고 있다. 가자지구=신화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전차, 라파 주거 지역 진입


이런 가운데, 라파를 공격하겠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는 이스라엘은 전차를 앞세워 라파 주거 지역까지 진입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이 라파 동부 주택 밀집 지역을 폭격해 폭발음과 연기가 솟구쳤다. 다니엘 하가리 이스라엘방위군(IDF) 대변인은 라파 작전이 시작된 지 일주일 새 "약 100명의 무장 대원을 사살했고, 라파에서 많은 무기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유엔 팔레스타인 난민구호기구(UNRWA)는 지난 6일 이후 약 45만 명이 라파를 탈출했다고 추산했다.

이스라엘은 하마스 제거를 이유로 미국 등 국제사회의 만류에도 100만 명이 넘는 피란민이 머무는 라파에 지상군을 투입하겠다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