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김호중 “대신 출석해 줘” 녹취 有...“술집 갔지만 술 안 마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 녹취록 확보 후 수사 총력

거짓 자백일 때 김호중 '범인도피 교사 혐의'

김호중 "술집 갔지만 술 안 마셨다"

차량 블박 메모리카드 없어져...경찰 압색 영장 신청

[이데일리 홍수현 기자] 뺑소니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유명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씨가 매니저에게 ‘대신 경찰에 출석해달라’고 요청한 녹취 파일을 경찰이 확보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데일리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5일 복수의 언론에 따르면 경찰은 김씨가 매니저에게 음주운전을 하다가 사고가 났다며 경찰에 대신 출석해달라고 한 녹취 파일을 확보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이 통화 녹취 파일을 바탕으로 김씨의 ‘운전자 바꿔치기’ 여부를 밝히는 데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가 매니저의 거짓 자백을 부추긴 정황이 확인될 경우 김씨에게는 범인도피 교사 혐의가, 매니저에게는 범인도피 혐의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김씨 소속사는 ‘운전자 바꿔치기’는 시인하면서도 ‘매니저의 뜻이었다’는 입장이다. 소속사는 지난 14일 공식 팬카페 ‘트바로티’에 입장문을 올려 “사고가 발생하자 김호중은 골목으로 차를 세우고 매니저와 통화를 했다”며 “상황을 알게 된 매니저가 본인이 처리하겠다며 경찰서로 가 자수했다”고 설명했다.

채널A에 따르면 김씨는 (사고 당일) 지인들과 주점에 갔던 건 맞지만 음주운전은 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께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충돌한 뒤 달아난 혐의(사고후미조치)를 받는다. 매니저인 30대 남성은 사고 3시간여 뒤 김씨가 사고 당시 입었던 옷을 입고 경찰에 찾아와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다. 김씨는 사고 17시간 뒤인 다음 날 오후 4시30분에 경찰에 출석했고, 결국자신이 직접 운전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이런 가운데 사고를 낸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도 사라진 것으로 파악되면서, 경찰은 사고 경위를 밝혀낼 핵심 증거로 보고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한 상태다.

경찰은 김씨의 사고 당일 행적을 조사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음주운전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한 취지로 해석된다. 아울러 김씨 소속사가 사건을 은폐하려 한 가능성까지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