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제네시스, 맨해튼서 꽃 전시회…“생화와 디지털 기술 결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욕 전시장서 블룸타니카展
꽃아티스트 제프 리섬과 협업
2주간 관람객 1만6천명 방문


매일경제

제네시스는 이달 초부터 미국 뉴욕 맨해튼 소재 복합문화공간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에서 ‘블룸타니: 자연과 혁신이 만나는 곳’ 전시회를 열고 있다. 세계적 꽃 아티스트인 제프 리섬과 협업한 이번 전시회에는 최근 2주간 약 1만6000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사진은 블룸타니카 전시장 전경. [제네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자동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세계적 미국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에서 ‘블룸타니카: 자연과 혁신이 만나는 곳’ 전시회를 열었다.

제네시스는 이달 초 전시를 시작한 이후 최근 2주간 관람객 1만6000명 이상이 전시장을 다녀갔다고 24일 밝혔다. 세계적 꽃 아티스트인 제프 리섬과 협업한 이번 전시회는 오는 6월 9일(현지시각)까지 무료로 열린다.

전시가 열리는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은 한국적 럭셔리를 지향하는 제네시스의 브랜드 철학이 담긴 공간이다. 지난 2021년 개관한 이후 일관되게 ‘도심 속 문화 오아시스’를 표방하고 있다.

제네시스는 이번 전시를 생화와 디지털 기술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작품으로 조성했다. 쇼룸에는 제네시스 차량들과 함께 제프 리섬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짙은 보라색 계통의 꽃을 활용한 장식들을 전시했다.

다목적 이벤트 공간인 ‘셀러 스테이지’에는 한국의 정원에서 영감을 받은 산책길, 산책하며 볼 수 있는 풍경들을 영상으로 구현했다. 꽃이 피고 지는 과정을 유기발광다이오드(LED)로 재현해 관객의 몰입감을 높였다.

이밖에도 제네시스는 한국의 밤하늘로부터 영감을 받은 보라색, 제주도에서 영감을 받은 주황색·노란색 등 다양한 색상의 꽃도 전시에 활용했다. 앞서 제네시스는 지난 3월 이곳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에서 초대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네오룬 콘셉트’와 고성능 프로그램 ‘마그마’를 선보였는데, 보라색과 주황색은 각 프로젝트의 색상과 일치한다.

제프 리섬은 “자연과 기술 사이의 경계를 허무는 것은 새로운 도전이었다. 이번 전시는 다채로운 문화 공간을 표방하는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과 꽃의 아름다움이 조화를 이룬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송민규 제네시스사업본부장 부사장은 “한국의 정원에서 영감을 받은 이번 전시회가 고객 접점의 스펙트럼을 넓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경로를 통해 글로벌 고객들에게 한국의 미를 알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매일경제

제네시스는 이달 초부터 미국 뉴욕 맨해튼 소재 복합문화공간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에서 ‘블룸타니: 자연과 혁신이 만나는 곳’ 전시회를 열고 있다. 세계적 꽃 아티스트인 제프 리섬과 협업한 이번 전시회에는 최근 2주간 약 1만6000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사진은 전시 기획자인 제프 리섬. [제네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