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美 차세대 폭격기 B-21 조종석 창이…B-2와 비교해보니 [포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B-21 레이더(사진 위)와 B-2 스피릿의 비행 비교 사진. 두 기체가 매우 유사하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미 공군의 차세대 스텔스 전략폭격기 ‘B-21 레이더’(Raider·이하 B-21)의 시험비행 공식 사진이 처음으로 공개된 가운데 ‘선배’인 B-2 ‘스피릿‘(Spirit·이하 B-2)과의 비교도 관심을 받고있다. 두 기종 모두 미 방산업체 노스럽그루먼이 개발한 가장 값비싼 폭격기라는 점과 그 디자인도 매우 비슷하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22일 미 공군이 B-21의 시험비행 공식 사진을 공개한 직후 같은 비행모습을 담은 B-2의 비교 사진이 눈길을 끌었다. 해당 사진을 보면 구름 위를 비행 중인 두 기종의 전체적인 모습이 매우 유사해 보인다.
서울신문

B-21 레이더(사진 위)와 B-2 스피릿의 조종석 창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에서 차이가 있는데, 그중 조종석 창은 확실히 다른 점이 확인된다. 먼저 B-2의 경우 조종사가 사방의 시야 확보가 가능한 일반적인 비행기 앞유리와 비슷한 디자인이다. 그러나 현재 개발이 진행 중인 B-21의 경우 앞유리가 기괴할 정도의 모양이다. 각진 뾰족한 창의 모습을 한 디자인으로 특히 조종사 전방 앞유리의 경우 수평이 아닌 수직 형태다.

이에대해 미 군사매체 더워존은 “B-21의 특이한 조종석 창은 완전한 일탈로도 보인다”면서 “조종사에게 상대적으로 좁은 시야를 제공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매체는 “40년 전 설계된 B-2와 직접 비교는 무리”라면서 “디스플레이 기능과 증강 현실 등 기술의 발달로 조종사가 직접 외부를 볼 필요성이 줄어들었다”고 짚었다. 또한 B-21가 B-2보다 작은 크기라는 점에도 주목했다.
서울신문

B-2 스피릿과 새의 비행 모습 비교 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처럼 매체는 물론 일반 네티즌도 두 기체의 유사한 디자인에 주목하고 있지만 사실 ‘원조’는 따로 있다. 바로 매와 같은 새다.

한편 과거 B-2를 만들었던 노스롭그루먼이 제작 중인 B-21은 B-2 이후 30여 년 만에 새로 등장한 미 공군의 차세대 스텔스 전략폭격기다. 노스롭그루먼 관계자는 과거 인터뷰에서 “B-21은 미 공군이 30여 년 만에 내놓는 신형 폭격기”라면서 “6세대 항공기 자격을 갖추기에 충분하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고 자신한 바 있다.

관련 정보가 대부분 비밀에 가려진 B-21은 핵을 탑재할 수 있는 스텔스 폭격기로 미 공군이 운용중인 B-52, B-1B, B-2를 대체할 목적으로 개발됐다. 최초 장거리 타격 폭격기 계획(Long Range Strike Bomber program)으로부터 출발해 지난 2014년 7월 제안요청서 발송을 시작으로 사업이 본격화됐다.
서울신문

미 공군의 차세대 스텔스 전략폭격기 ‘B-21 레이더’의 이륙모습과 격납고 안에 위치한 모습. 사진=412th Test Wing courtesy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공개된 정보를 종합하면 B-21의 기체 폭은 45.72m 이하로 B-2의 52.43m에 비해 작아졌다. 또한 탑재중량도 B-2가 27t인데 비해 B-21은 13.6t으로 알려졌다. 크기와 탑재중량은 B-2에 비해 작아졌지만, 핵폭탄도 스마트화 되면서 과거와 달리 굳이 많은 무장을 장착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여기에 B-21은 과거 폭격기와 달리 정보수집, 전장관리, 항공기 요격까지 가능한 그야말로 멀티플레이어 폭격기다. 미 공군은 향후 100여 대의 B-21을 운영할 예정으로 대당 가격은 인플레이션 등으로 또 올라 무려 7억 달러에 육박한다.

박종익 기자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