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걸그룹 마신 물병이 장기자랑 상품?···대학 축제에서 생긴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남의 한 대학 축제에서 사회자가 초대 가수 걸그룹이 마시던 물병을 학생들에게 장기자랑 상품으로 나눠줘 논란이 일고 있다. 비판이 이어지자 대학 측과 사회자 모두 사과문을 발표했다.

25일 해당 대학 학생회는 당시 사회자의 사과문과 함께 “불쾌감을 느끼고 피해를 본 모든 분께 죄송하다”고 밝혔다.

앞서 22일 밤 해당 대학에서 열린 축제 무대에는 초대 가수로 오마이걸이 공연했다. 이후 사회자는 학생들에게 장기자랑을 시키고 상품으로 오마이걸이 마시고 남은 생수를 줬다고 한다.

다음 날 엑스(X·옛 트위터)에는 “오마이걸 멤버들이 마시던 물병을 사회자가 장기자랑 시켜 나눠준다”며 영상이 게시됐다. 영상을 보면 마이크를 든 남성 사회자가 “누구 거···”라며 허리를 숙여 바닥에 놓인 여러 개의 물병을 들여다보며 고르는 듯한 모습이 담겨 있었다.

서울경제


관객 사이에서는 “저거 가져서 뭐해?”라는 등의 반응이 나왔지만 사회자는 오마이걸 멤버 중 한명의 이름을 언급하며 물병을 집어 들고 이를 무대에 오른 한 남성에게 건넨다.

이 같은 내용이 알려지자 온라인상에서 해당 사회자를 향한 비난 여론이 일었다. 이윽고 논란이 커지자 총학생회와 사회자는 소셜미디어(SNS)에 사과문을 게시했다.

총학생회는 “이번 일은 학교 측이나 출연자와 협의되지 않은 사회자의 돌발 행동이었으며, 공연 후 발생한 예기치 못한 일로 오마이걸과 오마이걸 팬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학교의 명예를 실추한 것에 대해 학우 여러분께 다시 한번 대단히 죄송하다”며 “이후 진행되는 축제 일정에서도 관리를 철저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사회자는 사과문에서 “기념이 되리라 생각해서 했던 행동이 누군가에게 피해를 줬다”며 “축제가 마무리될 때 오마이걸 분들이 마신 물을 학생들에게 나눠 준 부분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죄송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장기자랑을 한 학생들 가운데 선물이 오마이걸 물병이라서 당황한 학생도 있었다. 저의 미숙한 진행으로 일어난 일이니 학생들이 아닌 저를 질책해달라”고 했다.

박동휘 기자 slypd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