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최악의 시즌 보낸 맨유, FA컵 우승으로 유종의 미...라이벌 맨시티에 설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FA컵 우승을 달성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선수들이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에릭 텐 하흐 감독과 선수들이 FA컵 우승 트로피를 들고 포효하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최악의 시즌을 보냈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마지막 순간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맨유는 2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결승전에서 맨체스터 시티(맨시티)를 2-1로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올 시즌 리그에서 8위에 그쳤던 맨유는 FA컵 우승을 통해 자존심을 지켰다. 구단 역사상 13번째 FA컵 우승을 달성한 맨유는 아스널이 보유한 최다 우승 기록 14회를 바짝 추격했다.

맨유가 FA컵에서 우승한 것은 2015~16시즌 이후 8년 만이다. 2017~18시즌과 지난 시즌에도 결승에 올랐지만 각각 첼시, 맨시티에 패해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특히 맨유는 지난해 FA컵 결승에서 맨시티에 1-2로 패했던 아쉬움을 1년 만에 똑같은 스코어로 제대로 설욕했다. 이번 FA컵 우승으로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진출 티켓도 따냈다.

에릭 텐 하흐 감독은 맨유 사령탑 부임 후 두 시즌 연속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지난 시즌에는 잉글랜드 카라바오컵(EFL컵) 우승을 이룬 바 있다. 반면 EPL 4연패를 이룬 맨시티는 잉글랜드 축구 역사상 최초의 2년 연속 다관왕을 노렸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맨시티가 우세할 것이라는 예상은 보기 좋게 깨졌다. 맨유는 초반부터 강한 압박으로 맨시티 수비를 흔들었다. 반면 이미 리그 우승으로 동기부여가 약해진 맨시티 선수들은 초반 팀플레이에 허점을 노출했다.

맨유는 전반 30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주인공은 알레한드로 가르나초였다. 맨시티 왼쪽 풀백 요슈코 그바르디올이 헤더로 백패스한 것이 앞으로 달려나온 골키퍼 슈테판 오르테가의 키를 넘겼다. 가르나초는 이를 놓치지 않고 그대로 골문 안으로 집어넣었다.

전반 39분에는 코비 마이누가 추가골을 터트렸다. 브루누 페르난데스의 원터치 패스를 받은 마이누는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전반에만 2골을 내준 맨시티는 후반 시작과 함께 승부수를 던졌다. 후방 빌드업에서 문제를 드러낸 마테오 코바치치와 나단 아케를 빼고 제레미 도쿠와 마누엘 아칸지를 교체 투입했다.

맨시티는 후반전 내내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골운이 따르질 않았다. 후반 10분 엘링 홀란이 강력한 왼발 슈팅을 때렸지만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후반 14분에는 카일 워커가 날카로운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맨유 골키퍼 안드레 오나나의 손에 걸린 뒤 골대까지 맞고 밖으로 흘렀다.

맨유도 위기가 있었다. 초반부터 안정된 수비를 펼치던 센터백 리산드로 마르티네스가 후반 28분 다리 부상을 호소하며 교체됐다. 하지만 대신 들어온 베테랑 수비수 조니 에반스가 빈자리를 효과적으로 메웠다.

맨시티는 후반 42분 도쿠의 중거리 슈팅으로 한 골을 만회했다. 이후에도 총공세가 이어졌지만 맨유는 선수 전원이 내려앉아 수비벽을 세운 끝에 기어코 승리를 지켰다.

현지언론으로부터 ‘FA컵 결과와 상관없이 경질될 것’이라는 보도가 쏟아졌던 텐 하흐 감독은 앞으로 거취와 상관없이 환하게 웃으며 선수들과 기쁨을 함께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