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대만 "中 포위훈련, 제1도련선 서쪽 통제권 목표로 삼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중국군 '대만 포위 훈련'
[중국인민해방군 제공.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군의 '대만 포위 훈련'이 제1도련선(오키나와∼대만∼필리핀∼믈라카 해협) 서쪽 통제권 장악을 목표로 삼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26일 자유시보와 연합보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한 국가안보 관계자는 중국군이 '대만 본섬과 외곽 도서를 포위하는 동시에 (대만의) 우군을 배제하는' 위협적인 훈련 모습에 이같은 전략이 숨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 군용기와 군함의 대만 접근과 도발적인 대만해협 중간선 침범, 국제 해역과 공역의 목표물에 대한 공격 훈련, 중국 해경선의 대만 외도 해역의 진입 훈련 등이 제1 도련선 서쪽의 통제권 장악 기도라고 풀이했다.

이어 중국군과 중국 해경이 처음으로 합동 군사훈련을 진행한 것은 대만을 중국 영토 일부로 간주하고 대만 병합을 위한 무력 사용을 정당화하기 위한 구실을 만들기 위한 전형적인 법률적 전략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중국군은 라이칭더(賴淸德) 대만 총통 취임 사흘 만인 지난 23일 오전부터 대만 본섬의 서쪽과 북쪽, 동쪽은 물론 외곽도서 등 크게 5개 지역, 모두 8곳에서 대만을 포위하는 형태로 군사 훈련을 이틀간 진행됐다.

연합뉴스

'중국군 서열 2·3위' 장유샤·허웨이둥 중앙군사위 부주석(왼쪽부터)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다른 국가안보 관계자는 대만 측 정보를 인용해 이번 군사 훈련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측근으로 전 중국군 동부전구 사령관을 역임한 중국군 서열 3위인 허웨이둥 중앙군사위원회 부주석이 대만에 대한 군사적 위협을 상정해 계획·시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이 최근 '전랑(戰狼·늑대전사) 외교'의 이미지를 희석하기 위해 셔틀 외교에 나섰지만, 이번 대만 포위 작전으로 물거품으로 변하는 '최악의 각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 주석이 '올림픽 휴전'을 제안하면서도 대만에 대해서는 '발포'하는 모순된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한 전문가는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때 미국 등 타국이 대만을 돕지 못하게 하는 '반접근·지역 거부(A2/AD)' 전략을 테스트한 것으로 풀이했다.

jinbi100@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