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헬기 추락’ 이란 대통령, 형체 알아볼 수 없었다…“반지로 신원 확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왼쪽)이 19일(현지시간) 동아제르바이잔주 바르즈건 지역에서 열린 기즈 갈라시 댐 준공식에 참석한 뒤 타브리즈로 돌아오기 위해 헬기에 탑승해 있다. 라이시 대통령과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외무장관 등을 태운 헬기는 원인을 알 수 없는 사고로 산악 지대에 추락했다. [사진 = 이란 국영TV IRINN 캡처]


최근 발생한 이란 대통령 헬리콥터 추락 사고는 탑승자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심한 충돌 사고였으며, 소지품으로 신원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2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19일(현지시간) 사고 발생 후 악천후 속에 산악지형에서 지속된 수색 과정을 구체적으로 되짚었다.

에브라힘 라이시 대통령은 지난 19일 동아제르바이잔주 바르즈건 지역에서 열린 댐 준공식에 참석한 뒤 탑승한 헬기가 산악지대에 추락하면서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이란 외무장관 등 다른 동승자들과 함께 사망했다.

악천후 속에 산악지형에서 수색에 나선 이란 당국은 구조대와 무인기(드론) 등을 투입해 대대적인 수색 작업에 나서 17시간 만에 헬기 잔해 근처에서 라이시 대통령을 발견했다.

이란 구조 당국은 헬기 추락 후 화재로 인해 모두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워 탑승자 신원확인에 애를 먹었다.

당국은 라이시 대통령은 반지로, 아미르압돌라히안 장관은 착용한 시계로 각각 신원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매일경제

이란 구조대원들이 20일(현지시간)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 일행을 태운 헬리콥터 추락 현장에서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헬기는 하루 전 동아제르바이잔주에서 열린 기즈 갈라시 댐 준공식에 참석한 대통령 일행을 태우고 돌아오던 중 동아제르바이잔주 산악지대에 추락했고, 라이시 대통령을 포함한 탑승자 전원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EPA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란군 총참모부는 지난 23일 발표한 조사위원회의 1차 조사 결과 보고서에서 추락 헬기에서 총탄과 같은 의심스러운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총참모부는 사고 헬기는 추락 전 예정된 항로를 비행하고 있었으며 추락 전까지 항로 이탈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고를 두고 국제사회에서는 미국을 비롯한 서방의 제재 때문에 이란 항공기들이 과도하게 노후화했다는 점을 주목하기도 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