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 “한미일 3각 협력, 누구도 상상 못했던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국·미국·일본의 3각 협력에 대해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일"이라고 자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미 육군사관학교 웨스트포인트 졸업식 축사에서 "인도·태평양에서 우리는 동맹을 강화하고 새로운 동맹을 창출하고 있다"며 한·미·일 공조를 사례로 꼽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일본과 한국을 하나로 구축했다"며 "이는 누구도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던 일"이라고 말했다. 미국이 한·일 관계 회복을 이끌었다는 자평이자, 윤석열 정부 들어 전례 없는 수준으로 강화된 한·일 안보 협력에 대해 의미를 부여한 것이다.

중앙일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웨스트포인트 졸업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오커스(미국·영국·호주의 안보 동맹)와 일본·필리핀과의 3각 협력, 쿼드(미국·일본·호주·인도의 안보 협의체) 등도 거론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자유롭고 평화로운 양안(중국과 대만) 관계를 지원하며, 베트남과의 전략적 파트너십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이날 축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잔인한 독재자"로 칭하며 러시아의 침공을 받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 의사를 재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대선 경쟁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진 않았지만, 우회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1000여 명의 웨스트포인트 선배들이 4년 전 졸업생들에게 한 말을 기억하라"고 했다.

이는 육사 동문 1000여 명이 서명해 2020년 졸업생에게 보냈던 공개서한을 언급한 것이다. 당시 이 졸업식 직전 군 경찰이 백악관 앞 평화 시위대를 강제 해산시켜 논란이 일었는데, 웨스트포인트 동문들은 이와 관련 '그들(졸업생)의 선서는 군주나 정부·정당·독재자를 위한 것이 아니다'란 내용의 공개서한을 졸업생들에게 보냈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당시 대통령에 대한 항의 표현이란 해석이 나왔다.



드 니로는 '바이든 지지', 머스크는 트럼프?



한편 미 대선이 다가올수록 유명인들의 지지 목소리도 뚜렷해지고 있다. 24일 뉴욕타임스(NYT)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오는 11월 미 대선을 앞두고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을 X(옛 트위터)에 더 많이 올리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의 X 계정 팔로어는 1억8470만 명에 달한다.

중앙일보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YT는 머스크가 X에 올린 게시물을 분석한 결과 그가 올 들어 4개월여간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글을 40회 올려 지난해 관련 횟수 30회보다 증가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11월엔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글을 올리지 않았으나 지난해 12월 2회, 올 들어선 매월 최소 7차례씩 게시했다고 설명했다.

머스크는 지난달 3일 X에 "바이든은 지금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거의 알지 못하고 있다. 그는 그저 '극좌 정치 기계'를 위한 비극적인 간판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지난 2월엔 바이든 대통령이 자신과 민주당의 영속적인 집권을 위해 느슨한 이민 정책을 펴고 있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반면 머스크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해선 올해 20여 차례 올린 글에서 대체로 옹호하는 의견을 내놓았다고 NYT는 짚었다. 매체는 "올해 대선에 관한 머스크의 게시 글이 눈에 띄는 건 그가 영향력 있는 소셜미디어 플랫폼의 소유주로서 그간 다른 소셜미디어 기업의 리더가 하지 못했던 정치적 영향력을 발휘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중앙일보

할리우드 배우 로버드 드 니로.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드 니로는 바이든 대통령의 선거 광고에 동참했다. 그는 이날 공개된 30초 분량의 TV 광고에서 내레이션을 맡아 트럼프 전 대통령을 "불안정하고 권력에 굶주린 후보"로 묘사했다. 그는 광고에서 "자정 트윗부터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표백제를 마시라는 주장, 시민들에게 최루탄을 쏘고 사진을 촬영하는 행태까지 트럼프는 대통령 시절 통제 불능이었다"고 했다.

이어 "그는 2020년 대선에서 패배했고 무너졌다"며 "필사적으로 권력을 잡으려고 하며 현재 그는 재출마에 나섰다. 이번엔 독재자가 되어 헌법을 폐기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외신은 이 광고에 대해 "유권자들에게 트럼프 집권 당시 혼란상을 상기시키려는 의도"라고 평가했다.

중앙일보

도널드 트럼프 전 미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자유당 전당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럼프 "나 아니었으면 김정은 핵전쟁 일으켰을 것"



한편 트럼프 전 대통령은 25일 미 워싱턴DC에서 열린 자유당 전당대회에 참석해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외신은 공화당 대선 후보가 자유당 전당 대회에서 연설하도록 초청받은 건 역대 최초라고 전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4년마다 3%도 못 받고 말건가? 표 낭비하지 말고 나에게 투표하라"고 말했다. 자유당 출신 대선 후보는 2016년 개리 존슨이 3%, 2020년 조 요르겐센이 1% 미만을 득표하는 데 그쳤다. 그가 연설하는 와중엔 청중들 사이에서 야유가 나오기도 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나는 지난 70년 동안 전쟁을 시작하지 않은 유일한 대통령"이라며 "취임 초 북한 김정은이 거의 핵전쟁을 일으킬 상황이었으나 협상했다"며 "힐러리 클린턴이 2016년 대통령이 됐다면 핵전쟁이 일어났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