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공격에 반격, 멈추지 않는 이-하…이번주 '휴전' 물꼬 트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스라엘이 국제사법재판소(ICJ)의 공격 중단 명령에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최남단 라파에 대한 공습을 지속하는 가운데,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가자지구 휴전·인질석방 협상이 이번 주 재개될 조짐이 인다. 하마스는 이에 대해 명쾌한 입장을 내지 않은 채 이스라엘 영토를 향해 미사일 반격을 했다.

머니투데이

[가자지구=AP/뉴시스]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폭격으로 부상한 팔레스타인인들이 가자지구 데이르 알발라의 알아크사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2024.05.2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5일(각 현지시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에 따르면 이날 이스라엘의 한 고위 관리는 이스라엘 해외정보기관 모사드의 다비드 바르니아 국장이 프랑스에서 윌리엄 번스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 무함마드 빈 압둘라흐만 알사니 카타르 총리와 회담을 가진 후 하마스와의 휴전 협상 재개를 위한 토대 구축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 회담에서 바르니아 국장은 지난 협상 때 걸림돌이 됐던 사안과 관련해 가능한 해결책에 관해 설명을 들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가자지구 휴전 협상은 지난 6일 하마스 측이 중재국에서 마련한 휴전안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히면서 급물살을 타는 듯했으나 막판 무산됐다. 당시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철수와 영구 휴전 문제에 이견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관리는 "중재국인 이집트·카타르가 주도하고 미국이 적극적으로 참여한 새로운 제안을 바탕으로 오는 주 협상을 시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스라엘 전시내각은 이르면 26일 소집돼 관련 논의를 할 전망이다.

하마스 쪽 입장은 명확하지 않다. 하마스의 고위관리 오사마 함단은 알자지라와 인터뷰에서 "새로운 협상이 필요하지 않다"면서 이스라엘군의 즉각 철수를 요구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한 하마스 관리는 이스라엘 매체의 28일 협상 재개 보도 내용을 부인하며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결이 다른 반응을 보였다.

이런 가운데 충돌은 계속된다. 이날 이스라엘군은 가자 북부 자발리야에서 하루 동안 공습을 통해 하마스 측 수십명을 사살하고 무기 창고 등을 찾아 철거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은 또 지난 24일 유엔 최고법원 ICJ가 라파 공격을 즉각 중단하라고 명령한 데 대해 국제법을 따르고 있다며 반발했다. 한편 하마스 대변인은 26일 하마스의 군사 조직 알카삼 여단이 가자 북부 전투에서 이스라엘 군인들을 체포했다고 주장했으며, 이스라엘은 이를 부인했다.

이어 로이터에 따르면 26일 하마스는 이스라엘 텔 아이브를 향해 다수의 미사일 공격을 벌였다. 이스라엘은 라파에서 날아왔다고 했다. 텔 아비브에 사이렌이 울린 것은 4개월 만이다. 하마스는 가자지구 시민을 "대량학살"한 데 대한 대응이라고 주장했다.

이지현 기자 jihyunn@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