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이효리 "母와 남 같은 사이…여행 갈 만큼 살갑지 않아" [RE: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26일 방송

뉴스1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강현명 기자 = 이효리가 어머니와의 서먹한 관계에 대해 이야기했다.

26일 오후 9시 10분 처음 방송된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에서는 톱스타 이효리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엄마와 함께 여행을 떠났다.

이날 이효리와 이효리 어머니는 여행에 앞서 서로에 대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효리 어머니는 이효리를 "어려서부터 말썽 한번도 안부리고 고등학교까지 나와서 자기 노력으로 연예계에 발을 디디게 된 착한 딸이기도 하고 가장이기도 하다"고 소개했다. 이효리는 "엄마를 제가 잘 몰라서 소개하기가 (어렵다). 그냥 남 같은 사이다"라며 웃었다. 그는 "20대 이후에는 그렇게 많은 기억이 있지 않다"며 어렸을 적 기억하는 어머니에 대한 어렴풋한 기억들을 얘기했다.

이효리 어머니는 "자주 만나면서 살갑게 지내길 원했는데 갑자기 저렇게 돼서 딸이라도 보고 싶을때 보지도 못하고 거리가 너무 멀어진 것 같다"며 "(이효리를) 연예계에게 빼앗긴 기분"이라고 말했다. 이효리 역시 "톱스타랑 딸 생활을 맞바꾸는 바람에 딸 역할을 제대로 해본 기억이 없다"며 바쁜 스케줄 때문에 어머니를 챙기지 못한 것에 아쉬움과 미안함을 언급했다.

이효리는 "(엄마랑) 같이 여행 갈 만큼 살가운 사이가 아니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효리 어머니는 아픈 남편, 즉 이효리의 아버지를 돌보느라 자유가 많이 없다고 전했다. 그는 "1박 2일 가야할 때는 딸을 불러다 놓고 가야한다"며 "효리하고 여행가는 게 너무 소중한 시간"이라고 했다. 이효리 역시 빡빡 스케줄 때문에 어머니와 함께 여행가기가 쉽지 않다고 전했다. 이어 이효리는 "이 프로그램 핑계 대서 (어머니와 함께 여행을) 가고 싶다"고 하며 프로그램이 아니었으면 평생 단둘이 여행갈 일이 없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효리는 엄마와 딸이 아닌 전기순이라는 인간, 이효리라는 인간이 같이 여행을 떠난다는 것에 의의를 두며 여행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wisek@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