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상암을 뒤흔든 임영웅, 이제는 스크린으로 ‘히어로’ 도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쏟아져 내린 비도, 거세게 부는 바람도 임영웅과 영웅시대(임영웅 팬덤명)에는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았다. 기대 그 이상의 무대로 팬들을 열광케 한 임영웅의 콘서트는 그야말로 ‘임영웅이 임영웅한 현장’이었다.

지난 25일부터 26일까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4 임영웅 콘서트 ‘IM HERO - THE STADIUM’(이하 ‘아임 히어로 - 더 스타디움’)이 개최됐다. 정식 공연에 앞서 무대에 오른 MC고경섭과 휘는 임영웅을 기다리는 팬들과 소통하며 지루할 틈을 허락하지 않았다. 다양한 퀴즈로 재미를 선사했던 이들은 공연이 임박하자 공연장 안전 수칙을 알렸다.

인트로 영상으로 팬들의 기대를 높인 임영웅은 팬들이 외친 카운트다운이 끝나자마자 화려한 폭죽으로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팬들의 뜨거운 환호 속에 등장한 임영웅은 첫 번째 곡으로 ‘무지개’를 열창했다. “오늘 하루 어땠었나요. 많이 힘들었나요. 쉬지 않고 달려왔던 길에서 나와 함께 쉬어가요”와 같은 가사는 지친 일상을 보내고 콘서트장을 찾은 팬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감동을 안겼다.

매일경제

지난 25일부터 26일까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4 임영웅 콘서트 ‘IM HERO - THE STADIUM’(이하 ‘아임 히어로 - 더 스타디움’)이 개최됐다. 사진=물고기뮤직


이어진 무대는 ‘런던보이’였다. ‘런던보이’로 화려한 댄스실력을 자랑한 임영웅은 특히 무대 중간 프라우드먼 소속 댄서 립제이가 사이드 무대에 깜짝 등장해 공연의 열기를 더욱 뜨겁게 달궜다.

‘보금자리’로 트로트라는 장르의 진수를 보여준 임영웅은 ‘계단말고 엘리베이터’, ‘소나기’, ‘사랑해요 그대를’, ‘따라따라’ 등을 통해 ‘미스터 트롯’ 진의 품격을 자랑했다. 흥을 더하는 밴드 세션의 풍성한 사운드에 맞춰 상암 스타디움을 가득 채운 올 라이브의 위엄을 자랑한 임영웅은 막힌 귀마저 뚫게 만드는 황홀한 보이스로 ‘귀호강의 진수’를 입증했다.

대형 스크린으로 시야제한석까지 챙긴 임영웅의 팬서비스 또한 끝날 줄 몰랐다. “섭섭하지 않게 서비스 해드리겠다”는 말처럼 임영웅은 객석을 향한 손 인사는 물론, 무한 손하트로 팬들을 열광케 했다. 노래를 부르는 동시에 거대한 4면 돌출무대를 직접 돌아다니면서 팬들과의 눈맞춤도 잊지 않았다.

임영웅의 ‘찾아가는 서비스’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열기구를 통해 2~3층 팬들도 챙긴 것이다. 특히 바람이 불어 열기구가 흔들리는 가운데에서도 그는 ‘사랑은 늘 도망가’, ‘사랑역’, ‘사랑해 진짜’까지 흔들림 없이 무대를 선보이며 절로 감탄을 불렀다.

열기구에서 내린 임영웅은 “다리가 조금 후들거린다. 열기구가 정말 안전하게 잘 만들어져 있어서, 여러분과 가까이서 소통을 할 수 있었다. 없던 고소공포증도 생길 뻔했다. 쉽지 않았다”고 했지만, 이러한 말이 겸손으로 느껴질 정도로 실력만큼은 ‘흔들림’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관객 출입을 제한한 그라운드는 임영웅의 거대한 무대가 되었다. 본 무대는 물론이고 중앙 무대, 그리고 공연 내내 끊임없이 돌아다녔던 돌출 무대는 경기장의 잔디 훼손은 막으면서도 공연의 퀄리티는 높이는데 일조했다. 무엇보다 하늘이 아닌 상암벌을 하늘빛으로 물들인 임영웅과 영웅시대의 만남은 최고의 시너지를 만들어내며, 잊지 못할 추억의 한 페이지를 완성시켰다.

배우 임영웅의 모습도 엿볼 수 있었다. ‘온기’의 뮤직비디오를 바탕으로 제작된 단편영화를 통해 연기에 도전한 임영웅은 준수한 연기력으로 팬들의 끝없는 탄성을 자아냈다. 영상이 공개된 후 “예전부터 이런 단편영화를 찍어보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말문을 연 임영웅은 “휴가를 가서 숙소에서 시나리오를 혼자 썼다. 혼자 쓰니 쭉쭉쭉 써지더라. 물론 감독님이 내용을 바꾸기는 하셨지만 재밌는 기억이었다”고 비하인드를 털어놓았다.

이어 “연기를 해볼까 한다”고 연기에 대한 욕심을 드러낸 임영웅은 “연기 선생님께서도 제법이라고 하셔서 자신감이 붙은 상태”라고 말한 뒤 “여러분들께서 오늘 보신 영상은 예고편이다. 이것저것 찍다 보니, 전체 길이가 30분이 넘더라. 풀버전은 어떻게 할까 하다가 각종 OTT에서 보실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최대한 여러분께 빨리 보여드릴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으니 기대해달라”고 말하며 팬들의 기대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임영웅은 ‘온기’, ‘모래 알갱이’, ‘우리들의 블루스’로 촉촉한 감성을 전달했을 뿐 아니라, ‘아버지’,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로 울컥한 감동을 안기기도 했다. 하지만 이내 ‘돌아와요 부산항에’, ‘어쩌다 마주친 그대’, ‘아파트’, ‘남행열차’ 등의 노래를 연달아 부르며 스타디움을 순식간에 ‘노래방’으로 만들며 흥을 최고조로 이끌어냈다.

‘히어로’라는 말에 걸맞게 임영웅은 팬들의 건강도 챙겼다. “비가 조금씩 내리고 있는데 춥지 않냐”고 말한 임영웅은 “조금이라도 몸에 이상이 있으면 참지 말고 진행 요원들에게 말을 해달라. 공연도 좋지만 첫째도 건강 둘째도 건강이다. 건강하셔야 다음 공연도 즐길 수 있다”고 당부했다.

“오늘 기적 같은 순간을 만들어 주신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는 임영웅의 말은 그냥 나온 게 아니었다.

그는 ‘A bientot’로 우리나라 고유의 멋과 국악 사운드의 멋짐을 자랑했으며, ‘Do or Die’, ‘Home’, ‘HERO’를 통해 힙함의 진수까지 소화, ‘역시 임영웅’을 절로 나오게 했다.

이외에도 앙코르 무대에서 선보인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 ‘서울의 달’, ‘인생찬가’까지 무려 30곡이 넘는 노래로 마지막에 마지막까지 꽉 채운 임영웅. ‘아임 히어로 - 더 스타디움’은 왜 임영웅이어야 하는지, 왜 임영웅을 사랑할 수밖에 없는지를 증명한 ‘입덕의 장’ 그 자체였다.

한편 이틀에 걸쳐 진행된 ‘아임 히어로 - 더 스타디움’은 영상으로 제작돼 공개될 예정이다. 오는 8월 28일 CVG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김승혜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