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새벽에 덮친 산사태...파푸아뉴기니 670명 이상 사망 추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나무와 흙더미 속에 집이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무너졌습니다.

자동차도 거꾸로 처박혀 있습니다.

현지시간 24일 새벽 3시쯤 파푸아뉴기니 엥가주에서 산사태가 발생했습니다.

6개 이상 마을 150채 가구가 흙더미에 묻혔고, 670명 넘게 숨졌을 거라고 유엔 국제이주기구는 밝혔습니다.

[카렌 웨/지역주민]

"현재 시신은 아직 다 수습되지 않았습니다. 지역 주민들은 여전히 더 발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산사태로 도로가 파손되면서 구조대나 중장비의 진입도 어려워 구조 작업이 더욱 더디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산사태의 원인은 몇 주 동안 쏟아진 집중 호우로 분석됩니다.

지금도 곳곳에서 흙무더기가 쏟아지고 지반이 불안정한 상황이라 추가 피해도 우려되고 있습니다.



심수미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