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이슈 하마스·이스라엘 무력충돌

이스라엘군, ‘안전지대’로 지정했던 난민촌 공격했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26일(현지시간) 이스라엘군의 공습을 받은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의 팔레스타인 난민촌이 화염에 휩싸여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남부 라파 난민촌을 공습한 것을 두고 안전지대로 지정한 곳을 공격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이스라엘은 하마스 대원을 겨냥한 정밀한 공격이었다고 주장하나, 사상자 대부분이 여성과 아동으로 알려졌다.

27일(현지시간) CNN·알자지라에 따르면 팔레스타인 적신월사는 이스라엘이 지난 26일 공습한 라파 북서쪽 탈 알술탄 난민촌이 이스라엘이 ‘안전지대’로 지정한 구역이었다고 밝혔다. 팔레스타인 적신월사는 “이스라엘군은 이쪽을 안전지대로 지정해 피란민을 대피토록 했다. 피란민이 대피처를 찾았을 때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난민촌에는 이스라엘군이 약 3주 전 라파 공격을 시작하자 이를 피해 모여든 가자지구 주민 수천명이 지내고 있었다.

앞서 이스라엘이 지난 26일 탈 알술탄 난민촌에 공습을 가하며 수십명이 사상했다. 하마스 측은 “35명이 사망했으며 수십명이 다쳤다. 사상자 대부분은 아동과 여성”이라고 주장했다. 팔레스타인 WAFA통신은 사망자가 40명이라고 보도했다. 부상자 다수가 심각한 화상을 입은 데다 의료 자원이 부족하기 때문에 사상자 규모는 늘어날 수 있다.

이스라엘의 공격은 하마스가 텔아비브 등 이스라엘 중부로 로켓 공습을 한 것에 대한 보복으로 보인다. 이스라엘의 공격 몇 시간 전 하마스는 지난해 12월 이후 처음으로 이스라엘에 로켓 10여발을 발사했다. 이스라엘은 이 로켓이 라파 일대에서 발사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스라엘은 자국군의 공격이 정밀하고 정당했다고 반격했다. 이스라엘군은 “하마스 테러리스트들이 해당 지역에 있다는 정확한 정보를 바탕으로 정밀한 무기를 사용해 합법적인 목표물을 겨냥했다”고 발표했다. 민간인 피해가 뒤따랐다는 점을 부인하진 않았으나 “하마스 고위급 두 명을 살해했다”며 성과를 강조했다.

그러나 이날 이스라엘의 공격을 둘러싼 국제사회 비판이 이어졌다. 국경없는의사회(MSF)는 “이번 치명적인 공격에 경악했다. 이는 가자지구 어느 곳도 안전하지 않다는 점을 다시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팔레스타인 정치 분석가 누르 오데는 “가자지구 주민들이 식량, 물, 쉼터를 찾기 위해 여러 달 동안 고군분투한 끝에 완전히 지친 상황에서 이스라엘이 가연성이 높은 텐트가 가득 찬 난민촌을 공격했다”고 지적했다.

경향신문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부상을 입은 한 팔레스타인 아동이 26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라파의 의료 시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발라크리슈난 라자고팔 유엔 주택권 특별보고관은 “라파 대피소에 웅크리고 있는 여성과 아동을 공격한 것은 끔찍한 잔혹 행위다. 지금 이스라엘의 행동을 막기 위해선 전 세계적 행동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프란체스카 알바니스 유엔 팔레스타인 인권특별보고관도 “이스라엘군은 플라스틱 텐트를 불태우고 사람들을 산채로 불 질렀다. 이러한 잔인함은 국제법과 체계에 대한 노골적인 반항으로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난민촌 공격 이후 제닌과 라말라를 비롯한 요르단강 서안, 요르단 내 바카 난민촌 등에서 팔레스타인인들의 항의 시위가 일어났다. 서안에서는 이스라엘군과 팔레스타인 주민 간 물리적 충돌이 빚어졌으며, 이 과정에서 이스라엘군이 실탄과 최루탄을 사용했다고 WAFA통신은 보도했다.

하마스는 보복하라고 선동했다. 하마스는 “범죄자 점령군이 피란민 텐트에 대해 저지른 학살에 대해 요르단강 서안, 예루살렘, 점령지와 해외의 우리 국민들에게 분노하여 봉기해 행진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지난 24일 국제사법재판소(ICJ)가 이스라엘에 라파 공격을 중단하라고 촉구했으나 이스라엘은 라파뿐만 아니라 가자지구 전역에서 군사 작전을 이어가고 있다. 가자지구 북부 자발리아, 가자시티, 부레이 난민촌 등에서 공습으로 인한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상자는 여성과 아동이 대부분이며 임산부도 포함됐다고 전해졌다.

한편 국제앰네스티는 아동 32명 등 팔레스타인 민간인 44명을 숨지게 한 이스라엘의 최근 공습을 전쟁범죄로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앰네스티는 지난달 16일 가자지구 중부 알마가지 난민촌, 지난달 19·20일 라파 공습 등 총 3건을 자체 조사하고 생존자와 목격자를 인터뷰했다. 그 결과 앰네스티는 “공습 장소와 그주변에 군사 목표물이 있다는 어떠한 증거도 발견하지 못했다”며 “이스라엘군이 팔레스타인 민간인을 무자비하게 살해하고 인명을 냉정하게 무시하면서 지난 7개월 동안 국제법을 어긴 명백한 공격 패턴이 드러난다”고 밝혔다.

김서영 기자 westzero@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윤 대통령의 마음 속 키워드는? 퀴즈로 맞혀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