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카메라 팔아 수술비 대준 ‘은인같은 친구’, 경찰 도움에 50년만에 재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A씨(오른쪽)와 B씨가 지난 25일 경북 김천경찰서 중앙지구대에서 50여년 만에 재회하고 있다. 김천경찰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과거 수술비를 마련해 준 은인과 같은 친구를 경찰의 도움으로 50여년 만에 만나게 된 사연이 전해졌다.

경북 김천경찰서는 지난 25일 전북 전주에 사는 A씨(89)와 김천에 사는 친구 B씨(92)가 경찰의 도움으로 상봉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와 B씨는 1952년 전주사범학교에서 만난 동기생으로 막역한 우정을 나눈 사이다. 학교를 떠난 후 A씨는 가정 형편상 목포에 머물게 됐고, 다른 지역에 있는 B씨와는 편지를 주고 받았다.

이후 A씨는 다친 다리의 수술을 받지 못해 절단 위기를 맞았다. 이에 B씨에게 편지를 보내 이 사실을 알렸고, B씨는 목포를 찾아 사태를 파악한 뒤 자신의 소장품인 고가의 카메라를 팔아 수술비를 마련해줬다.

두 사람은 A씨가 서울에서 직장 생활을 하던 40대까지는 가끔씩 전화 통화를 하는 등 연락을 주고 받았다. 하지만 이후 50년 넘게 연락이 끊긴 채 살았다.

경찰 관계자는 “(연락이 끊겼지만) A씨는 B씨의 고마움을 잊지 않고 딸과 사위, 외손자들에게 잊지 않고 도움 받은 사실을 말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A씨는 지난 9일 우연히 TV 프로그램에 출연한 B씨를 보고 그가 김천지역에 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A씨는 인터넷 다시보기 서비스를 통해 B씨임을 재차 확인한 뒤 그를 찾을 수 있는 방법을 수소문했다. 지난 12일에는 B씨의 주거지 관할지구대인 김천서 중앙지구대에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경찰은 B씨가 나온 TV 프로그램 속 아파트 단지 주변을 돌며 확인한 끝에 B씨가 사는 곳을 확인했다. 두 친구는 지난 25일 중앙지구대에서 만나 부둥켜안았다.

A씨는 “만날 수 있도록 해준 경찰에 감사하다”면서 “학창 시절 경제적으로 많은 도움을 준 친구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죽는 날까지 우정을 나누겠다”고 말했다.

백경열 기자 merci@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윤 대통령의 마음 속 키워드는? 퀴즈로 맞혀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