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이화여대 총동창회, 창립 138주년 기념 ‘동창의 날’ 행사 개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1일 오후2시, 대강당서 창립기념식 행사 후 진행

제9회 ‘빛나는 이화인’에 원귀정·박혜영 동창 선정

[이데일리 김윤정 기자] 이화여대 총동창회는 창립 138주년을 맞아 오는 31일 오후 2시부터 이화여대 대강당에서 ‘동창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데일리

‘제9회 빛나는 이화인’ 수상자. 왼쪽부터 원귀정, 박혜영 동창. (사진 제공=이화여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행사는 ‘동창의 날’ 기념식과 ‘졸업 50주년과 졸업 30주년 동창 재상봉’, ‘영원한 이화인’ 및 ‘올해의 이화인’ 추대, 제9회 ‘빛나는 이화인’상 시상, 합창제 등으로 마련된다.

기념식에서는 ‘졸업 50주년과 30주년 동창 재상봉’ 행사가 열린다. 올해는 1974년과 1994년에 졸업한 동창들이 각각 졸업 50주년과 30주년을 맞아 ‘재상봉의 해’를 갖는다. 행사에서는 졸업 50주년 대표인 이순정(교육공학 74년졸) 동창과 졸업 30주년 대표인 윤귀염(경영 94년졸) 동창이 그해 졸업생들을 대표해 각각 재상봉 인사를 한다.

작년에 이어 올해 세 번째 치러지는 ‘영원한 이화인’ 행사에서는 졸업 50주년을 맞은 동창을 대표해 각자의 자리에서 소임을 다하고 이화 정신을 실천해 타의 모범을 보인 이화인 18명을 ‘영원한 이화인’(대표: 김귀주, 동양화 74년졸)으로 추대한다. 또한 졸업 30주년을 맞은 동창 중 각 과를 대표하는 45명을 ‘올해의 이화인’(대표: 조상미, 사회복지 94년졸)으로 추대한다.

행사의 하이라이트로 제9회 ‘빛나는 이화인’상 시상도 이뤄진다. ‘빛나는 이화인’상은 사회 각 분야에서 선도적 행동과 탁월한 역량으로 사회에 공헌하고 있는 동창을 선정해 시상하는 상으로, 지난 2016년 이화 창립 130주년을 맞아 신설돼 올해 9회째를 맞는다. 올해 수상자로는 원귀정(영어영문 89년졸) 동창, 박혜영(의학 89년졸) 동창이 선정됐다.

원귀정 동창은 이랜드 그룹 최연소이자 경영직군 최초 여성 임원 출신으로 모던하우스 사업부와 중국 법인 아동·내의사업부 본부장을 역임한 후 베트남의 썬낌 패션 CEO로서 혁신적 리더십을 통해 회사 성장을 주도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현재 베트남 휴텍대학교 베-한기술원 부원장 겸 한국어교육 전임강사로서 한국어 우수성과 한국의 선진적 경영 역량을 동남아에 전파하고 있다. 또한 이대 총동창회 호치민 지회를 창립하고 초대 지회장을 역임하며 지역사회에 이화의 진선미 정신을 실천하고 있다.

상원의료재단 힘찬병원 이사장인 박혜영 동창은 대학병원급의 관절·척추병원을 인천 등 5개 곳에 개원하며 전문병원의 초석을 다지고 해외에 한국식 병원을 개원, 한국 의료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린 공로를 인정받아 2020 글로벌 헬스케어 유공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노인의료나눔재단을 통해 저소득 노인의 인공관절 수술을 지원하는 등 취약계층의 의료 돌봄에 앞장서고 있으며 (재)힘찬장학회 운영과 청소년 인턴십프로그램을 통한 재능기부 등 다양한 방면에서 나눔과 봉사를 실천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