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이슈 인공지능 시대가 열린다

삼성전자 따라가기 바빴나… 강력한 한 방 없었던 애플 AI [애플 세계개발자회의 2024]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승부처 '애플 인텔리전스' 공개
갤럭시 AI서 선보인 기능 '다수'
음성비서 시리에 챗GPT 접목
아이폰서 통화녹음 가능해져
녹음 사실 고지는 이용 걸림돌


파이낸셜뉴스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가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애플 파크에서 열린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 2024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쿡은 이날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AI) 시스템 '애플 인텔리전스'와 그에 따른 개인정보 보안기술을 소개하고 "애플의 중요한 다음 도약"이라고 강조했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이 새로운 인공지능(AI) 시스템인 '애플 인텔리전스'를 공개하며 승부수를 던졌지만 새로운 게 없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커스터마이징부터 AI까지 삼성전자가 이미 갤럭시 스마트폰에서 선보이고 있는 기능이 다수라는 분석이다.

■통화녹음 반쪽짜리…AI 지원도 한정적

애플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 있는 애플 파크 본사에서 열린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 2024에서 AI 시스템 애플 인텔리전스를 발표했다.

애플의 음성 AI비서인 '시리'를 오픈AI '챗GPT-4o'에 접목해 똑똑해졌다는 점은 차별점이다. 별도 계정 없이도 챗GPT-4o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하지만 △이메일 요약 △사진 앱에 특정부분 삭제 등 AI 도입 △메모, 전화 앱에 AI 기반 텍스트 변환·요약 등은 이미 삼성전자가 갤럭시 AI에서 선보인 기능들이다.

특히 관심을 모았던 통화녹음 관련 기능은 반쪽짜리가 될 가능성이 커보인다. 통화 중에는 녹음을 하면 통화자 모두에게 녹음 사실이 자동으로 알려지고, 통화를 마치면 AI가 통화 내용을 텍스트로 변환해주고 요약본을 생성해준다.

문제는 통화 녹음 사실이 고지되면 상대방이 불쾌해할 수 있어 실제 사용이 어려울 수 있다는 점이다. 국내에서 판매하는 갤럭시폰에서는 별도 사전안내 없이도 통화 녹음이 가능하다는 것과 대비된다. 텍스트 변환·요약 기능도 당장 한국어를 지원하지 않는다. 애플코리아 관계자는 "통화녹음 고지는 일단 지역 불문하고 동일하게 들어가는 것으로 보면 된다"며 "자세한 내용은 하반기에 더 정확하게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애플 인텔리전스는 아이폰15프로 라인업, M1 이상 칩셋을 사용한 아이패드와 맥북만 지원한다. 갤럭시S24 시리즈는 모두 AI 기능을 제공했던 것과는 대비되는 행보다. 또 애플 인텔리전스는 올가을에나 정식 베타버전이 영어로만 출시되고, 내년 이후에나 미국 외 국가 지원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여 애플의 AI 도입은 여전히 경쟁사 대비 늦은 편이다.

■커스터마이징 확대…갤럭시 이미 도입

iOS 18의 특징 중 하나는 사용자에게 커스터마이징 권한을 많이 줬다는 점이다.

새로운 홈화면에서 사용자는 원하는 대로 앱 위치를 재정렬할 수 있다. 기존에는 애플이 정해 놓은 레이아웃을 벗어나지 못했다. 하지만 iOS 18부터는 사용자가 편한 방식으로 홈화면에 앱을 자유롭게 배치할 수 있게 됐다. 앱 아이콘과 위젯을 어둡게 표현하거나 색조효과를 넣어 새로운 느낌으로 연출할 수 있으며 크기도 조절할 수 있다.

제어센터도 개선된다. 제어센터 내 앱 위치와 크기 등을 재구성할 수 있고, 타사 앱도 바로가기로 추가할 수 있다. 메시지 앱에는 리치커뮤니케이션서비스(RCS) 메시지가 도입된다. 또 기존 아이폰에서는 통화목록에서 상대방 번호를 누르면 바로 전화가 걸려 난감한 경우가 많았는데, iOS18에서는 전화걸기 버튼이 추가돼 이런 문제가 해소된다. 사실 이러한 기능 대부분이 갤럭시를 비롯해 안드로이드 폰에서는 예전부터 제공되던 것들이다.

이에 삼성전자는 미국법인인 '삼성모바일US' X 계정을 통해 "2010년부터 내가 원하는 대로 아이콘을 옮겨왔는데 멋지지 않나"라며 "애플을 추가한다고 해서 새롭거나 획기적이지 않다. 애플, AI(세계)를 환영한다"고 꼬집었다. 실제 애플의 iOS18은 투자자들을 만족시키는 데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 발표 직후 애플 주가는 2% 가까이 하락했다. 뉴욕타임스는 "베타 소프트웨어는 장치에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예상치 못한 버그가 있을 수 있다"며 iOS18 베타버전 설치를 추천하지 않았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