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속보] 이강인 후반 선제골, 중국 '침대 축구' 응징...1-0 리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 2026 북중미 월드컵 2차예선 C조 6차전 후반 1-0 리드

더팩트

한국의 이강인(오른쪽)이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중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2차예선 최종전에서 후반 선제골을 터뜨렸다./KF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한국의 '캡틴' 손흥민이 11일 중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C조 6차전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서울월드컵경기장=KF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서울월드컵경기장=박순규 기자] 이강인이 중국의 '침대 축구'를 응징했다.

김도훈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이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중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2차예선 C조 홈 6차전에서 후반 16분 이강인의 선제골에 힘입어 1-0으로 앞서고 있다.

이강인은 0-0의 답답한 흐름이 이어지던 후반 16분 중국 진영 오른쪽에서 페널티 박스 왼쪽의 손흥민을 향해 전환패스를 한 뒤 페널티 박스 안으로 뛰어들며 왼발 슛으로 중국 골망을 흔들었다. 이강인과 손흥민의 연계플레이가 결국 차이를 만든 순간이었다. 이강인은 득점 후 손흥민과 포옹하며 감격을 만끽했다.

한국은 '침대 축구'를 불사하며 노골적으로 비기기 전략을 편 중국의 시간끌기 수비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결국 기량으로 극복했다. 중국은 볼을 다투는 경합 상황에서 툭 하면 넘어져서 일어나지 않은 전략으로 관중들의 야유를 받았다.

만원을 이룬 6만 4000여 홈팬들의 일방적 응원을 등에 업은 한국은 황희찬과 손흥민의 빠른 돌파로 초반부터 중국 골문을 위협했다. 중국은 4-4-2전형의 두줄 수비로 수비에 치중했다. 손흥민은 전반 21분 특유의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중앙으로 이동하며 위협적인 오른발 슛을 날려 중국 간담을 서늘케 했다. 중국 골키퍼가 간신히 쳐냈다. 손흥민은 이어진 프리킥에서도 오른발 슛으로 골문을 위협했다. 슛은 골대를 살짝 비켜갔다.

김도훈 감독은 이날 손흥민(31·토트넘)과 이강인(23·파리 생제르맹), 황희찬(28·울버햄튼)이 공격 삼각편대를 이뤄 중국 골문을 공략하도록 선발 출격시켰다. 주민규(34·울산)와 배준호(20·스토크시티)는 벤치에서 출발했다.

더팩트

김도훈호의 중국전 스타팅11/KF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격 일선의 스리톱에는 황희찬을 중심으로 손흥민과 이강인을 세웠으며 미드필드진에는 황인범(27·즈베즈다) 정우영(34·알 칼리즈) 이재성(31·마인츠), 포백에는 김진수(31·전북현대)~권경원(32·수원FC)~조유민(27·샤르자)~박승욱(27·김천상무)을 포진시켰다. 골문은 변함없이 조현우(32·울산HD)가 지켰다.

손흥민은 중국전 선발 출전으로 A매치 최다 출전 공동 4위(127경기)에 올랐다. 중국을 상대로 멀티골을 터뜨릴 경우 A매치 최다 득점 2위(50골)도 달성할 수 있다. 김도훈 감독은 지난 6일 싱가포르전 스타팅11에서 주민규와 황재원 대신 황희찬과 박승욱을 선발로 내세우는 변화를 꾀했다.

한국은 승점 13점(4승1무)으로 일찌감치 조 1위로 3차예선 진출을 확정했으나 여전히 승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오는 9월 시작하는 아시아 3차 예선 조 편성에서 톱시드를 확보하기 위해서다. 3차예선 시드배정은 국제축구연맹(FIFA) 순위에 따라 결정되는데 4월 기준 23위 한국은 일본(18위), 이란(20위)에 이어 세 번째로 높다. 그러나 호주(24위)와 FIFA 랭킹 포인트에서 0.06점차로 근소하게 앞서 있어 무승부만 기록해도 순위가 역전될 수 있다.

중국은 태국과 홈 5차전에서 1-1로 비기는 바람에 예선 탈락 위기에 처해 있다. 한국과 최종전에서 지면 태국에 2위를 내주고 3차 예선에 오르지 못 할 가능성이 크다. 중국은 최소한 한국과 비겨야 자력으로 2위를 확보할 수 있는 절박한 처지다.

skp2002@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