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일주일 전 한국 왔던 말라위 부통령, 군용기 추락으로 숨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고기 실종 이튿날 발견… 탑승자 10명 사망
한국일보

사울로스 칠리마(맨 왼쪽) 말라위 부통령이 9일 한국 방문을 마친 뒤 말라위 수도 릴롱궤에 도착해 정부 관리들과 귀국 인사를 하고 있다. 칠리마 부통령은 이튿날인 10일 탑승했던 군용기가 추락해 사망했다. 릴롱궤=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프리카 말라위의 사울로스 칠리마(51) 부통령이 군용기 추락 사고로 사망했다. 해당 항공기에 함께 탑승했던 다른 9명도 모두 숨졌다.

11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라자루스 차퀘라 말라위 대통령은 이날 국영TV 생중계 연설에서 “칠리마 부통령 등이 탄 군용기의 추락 사고 생존자는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끔찍한 비극에 깊은 슬픔과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사고 군용기는 전날 오전 9시 17분 칠리마 부통령 등 총 10명을 태운 채 말라위 수도 릴롱궤에서 이륙했다. 랄프 카삼바라 전 말라위 법무장관의 장례식 참석을 위해서였다. 당초 45분 후쯤 북쪽 370㎞가량 거리에 있는 음주주 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었지만 돌연 실종됐다. 악천후에 따른 시계 악화로 착륙하지 못했고, 조종사가 회항 지시를 받았으나 몇 분 만에 관제탑 레이더에서 사라지며 교신마저 끊겼다. 수색·구조에 나선 말라위 중앙정부와 지방기관, 군경은 다음 날인 11일 탑승자 시신과 군용기 잔해를 발견했다.

칠리마 부통령은 이달 4, 5일 서울에서 열린 한국·아프리카 정상회의 참석차 한국을 방문했던 인물이다. 당시 윤석열 대통령과 한덕수 국무총리를 만났고, 지난 9일 출국했다. 2020년 대통령 재선거 때 차퀘라 대통령의 러닝메이트로 출마해 부통령직에 올랐으며, 내년 대선 출마가 예상돼 왔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