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화성시, 폭염 대비 건강 취약계층 9300가구 관리 나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홀몸어르신 등 고위험군 567명은 집중 관리

경기도 화성시는 여름철 폭염에 따른 온열질환 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건강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집중 건강관리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거동이 불편하거나 열악한 생활환경으로 건강을 살피기 어려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온열 질환을 예방하고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한 것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는 오는 9월 말까지 재난도우미로 선정된 방문전담간호사 25명이 폭염 특보 발효 시 관내 건강취약계층 9303가구를 방문하거나 안부 전화를 걸어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건강 수칙을 안내할 예정이다.

특히 거동이 불편한 홀몸 어르신 등 계절성 질환 고위험군 567명에게는 폭염 대비 건강 수칙 리플릿과 탈수 예방을 위한 식염포도당, 부채, 햇빛 차단용 모자 등 폭염 예방 건강관리용품도 제공한다.

심정식 화성시 서부보건소장은 "가장 더운 시간대에는 야외작업, 운동 등을 자제하고 시원한 곳에 머물며 물을 자주 섭취하는 등 여름철 건강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며 "방문 건강관리를 통해 취약계층의 여름철 건강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두환 기자 dhjung69@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