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BTS 진 성추행 당했다" 아미 발칵…기습뽀뽀 여성에 비난 봇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방탄소년단 진에 기습 뽀뽀하는 팬. /사진=소셜미디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로벌 그룹 '방탄소년단'(BTS) 맏형 진(김석진)이 팬덤 '아미'를 위해 연 허그회에서 일부 팬이 그에게 기습 뽀뽀를 시도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성추행 논란이 제기됐다.

14일 뉴시스에 따르면 진은 전날 방탄소년단 데뷔 11주년을 기념해 열린 '2024 페스타(FESTA)'의 오프라인 행사 '진스 그리팅'(진's Greetings)을 열었다.

이 행사는 지난 12일 전역한 진이 자신을 기다려준 팬들을 위해 자청해 팬 1000명과 프리허그를 하는 방식으로 꾸며졌다. 이 허그회는 방탄소년단 위버스 멤버십 가입자 중 진의 솔로 싱글 '디 애스트로넛' 등을 구매한 팬 중 추첨을 통해 대상을 정했고, 언론 등에 비공개로 진행됐다.

진은 '안아줘요'라고 적힌 팻말을 목에 걸고 아미를 만났다. 연한 색 청바지와 따뜻한 색감의 얇은 니트를 입고 그는 팬마다 단 몇 초에 불과했지만, 진심으로 안아줬다. 대부분 아미는 빅히트 뮤직 측에서 사전에 공지한 지시사항을 잘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일부 팬이 진의 볼에 입술을 맞추는 등 기습 뽀뽀를 시도했다는 목격담이 소셜 미디어 등에 퍼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들이 진의 선의를 악용한 것에 대해 다른 아미들의 질타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한 여성 팬이 진의 볼에 입을 맞추려 하자 진이 괴로워하는 얼굴로 이를 피하려고 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 등이 퍼지면서 성추행 시비도 불거졌다.

누리꾼들은 해당 장면에 대해 "명백한 성추행"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일각에선 재발 방지를 위해 해당 팬의 신원을 파악한 뒤 법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진은 이같이 난처한 상황에서도 기분 나쁜 기색 없이 프로다운 면모를 보이며 "1000명밖에 못 안아 드려서 좀 아쉽다"는 말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오프라인 행사에서 걸그룹 멤버들은 물론 보이그룹 멤버들도 성추행 등의 위험에 노출돼 있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하지만 팬들이 가장 강력히 원하는 오프라인 팬 대면 행사를 진행하지 않을 수는 없는 상황이다. 과도한 제지는 팬들로부터 또 다른 불만 제기를 불러올 수도 있다.

진은 지난 12일 육군 병장으로 만기 전역했으며 하반기에 솔로 앨범을 발매할 예정이다.

이소은 기자 luckysso@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