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수많은 국민 불안해” 경남도의회, 의료계 집단휴진 철회 촉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남도의회가 대한의사협회를 중심으로 한 의료계 집단휴진 방침 철회를 촉구했다.

김진부 의장 등 도의원 40여명은 14일 도의회 현관에서 의료계 집단휴진 철회를 요청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도의원들은 “대한의사협회가 6월 18일 의료계 집단휴진에 지역의사회의 참여를 독려하고 일부 대형병원에서는 무기한 집단휴진을 결정했다”라고 했다.

아시아경제

경남도의회 의원들이 의료계 집단휴진 방침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이세령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료계의 휴진 결정으로 수많은 중증 질환자가 죽음의 공포를 직접적으로 느끼고 많은 국민이 응급상황에서 치료 적기를 놓쳐 생명의 위협을 받을 수 있는 상황에 불안해한다”고 했다.

이들은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맹세했던 의사로서 처음 가졌던 순수한 마음과 열정 가득했던 초심으로 돌아가 의료현장을 지켜주길 바란다”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의협은 국민 건강과 생명을 담보로 하는 집단휴진 방침을 즉각 철회하고 경남도의사회는 도움이 필요한 환자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지역 의료현장을 지켜달라”고 요청했다.

영남취재본부 이세령 기자 ryeong@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