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쉽게 돈 벌줄 알았는데…“완전 망했다” 유튜버 폐업 속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웹 예능 ‘지평한세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영훈 기자] “많은 분이 착각하시는데, 저희 유튜브 채널 ‘십오야’가 구독자 수도 많고 조회수도 나쁘게 나오는 편이 아니긴 하지만 결산을 해봤는데 적자더라” (나영석 PD)

유튜브 폐업이 속출하고 있다. 유튜버로 쉽게 돈을 벌 것 같지만 실상은 많이 다르기 때문이다. 월 몇천만원을 번다고 알려진 극소수의 유튜버와 달리 대부분의 유튜버들은 최저 생활비도 안될 정도로 수익차이가 매우 크다.

유튜버에 뛰어드는 유명 연예인들 조차도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잇따라 유튜버에 뛰어들고 있지만, 적자만 내고 있는 실정이다. 각종 논란으로 폐업을 선언하는 유명 유튜버도 늘고 있다.

헤럴드경제

나영석 PD 유튜브 채널 ‘채널 십오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백만명에 달하는 구독자를 거느린 ‘스타 PD’ 나영석 PD도 유튜브 채널 운영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나영석 PD는 유튜브 채널 ‘채널 십오야’를 운영 중이다. 그는 “조회수 수익은 사실 방송에 들어가는 제작비에 비하면 크지 않다”고 씁쓸해했다.

한 유명 유튜버는 “사흘 내내 영상 하나 만들어 조회 수 100만을 찍으면 (수익이) 60만원 정도”라며 “여기서 영상작업에 필요한 각종 비용을 빼야 되고, 작업을 돕는 팀원과 나눠야 한다”며 많은 유튜버들의 월수익이 세간에 알려진 바와 다르게 많지 않다고 말했다.

구독자를 끌기 위한 경쟁이 너무 치열한데다, 늘어난 제작비으로 인해 수익을 내기가 갈수록 힘들어지는 구조다.

유튜브의 불합리한 수익 배분도 문제로 지적된다. 유튜브에선 구독자 1000명과 지난 1년간 콘텐츠 시청 4000시간을 충족해야 창작자가 광고수익을 나눠 받을 수 있는데 이마저도 무려 45%를 수수료로 떼간다.

헤럴드경제

유튜버 ‘장사의 신’ 은현장씨가 은퇴를 선언했다. [사진,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각종 논란으로 은퇴를 선언하는 유명 유튜버들도 늘고 있다.

116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장사의 신’(본명 은현장)은 밀키트 주요성분 함량 표기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자 방송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은씨는 자신의 유튜브 계정에 올린 영상을 통해 “오늘 영상을 끝으로 장사의 신 유튜브를 은퇴하겠다”면서 “그동안 시청해주신 구독자 여러분께 감사하다”고 밝혔다.

그는 “7년 동안 유튜브를 하면서 힘든 때도 많았지만, 많은 분께서 밑바닥부터 올라온 저로 인해 희망과 열정을 갖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해주셔서 재미보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해왔다”고 말했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2023년 디지털 크리에이터 미디어 산업 실태조사’에 따르면 30대 이하 유튜버의 비율은 64.9%로, 2021년 73.2%, 2022년 72.3%과 비교하면 눈에 띄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park@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