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백브RE핑] '원외 대표는 안 돼…' 쏟아지는 한동훈 견제에 엄호 나선 '친한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차기 당 대표 경선에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의 등판 가능성이 커지면서 당내 신경전이 커지고 있습니다. 당권 주자인 나경원, 윤상현 의원은 '원외 당 대표 한계론'을 강조하며 거대 야당을 상대하려면 현역 의원인 당 대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는데요.

'친한계'로 분류되는 재선의 장동혁 의원은 "당이 어려울 때 비대위원장으로 모신 분들은 대부분 다 원외 인사였다"며 "그때는 괜찮고 지금은 안 된다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습니다. 원내 의원들을 최고위원 러닝메이트로 삼아 전당대회에 나설 가능성도 제기되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