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병·의원 휴진 신고율 ‘4%’…의협은 휴진 보류 3대 요구안 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경이코노미

대한의사협회가 오는 18일 집단휴진을 예고한 가운데 지난 10일 서울 한 대학 병원에서 의료진이 한 환자 앞을 지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의사협회가 오는 18일 전국적인 집단 휴진에 들어가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전국 병·의원의 휴진 신고율이 4%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의협은 정부에 집단휴진 보류를 위한 3대 요구안을 발표헀다. 정부는 즉각 거절 의사를 밝혔다.

의협은 지난 9일 전국의사대표자회의에서 전체 회원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대정부 투쟁에 대한 압도적 지지를 확인했다면서 오는 18일 전면 휴진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전국 3만6371개 병·의원 중 1463곳만이 당일 휴진을 신고해 신고율은 4.02%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20년 8월 의대 정원 증원에 반발한 의료계 총파업 첫날 동네 병원 3곳 중 1곳이 문을 닫은 것과 비교해 상당히 저조한 수치다. 휴진 신고를 하지 않고 동참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도 집단 휴진에 따른 의료 공백 여파가 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의료계 내부 불참 선언도 잇따르고 있다. 뇌전증지원병원협의체를 비롯해 분만병의원협회, 대한아동병원협회 등 여러 직역 단체들은 의협의 휴진에 동참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이미 밝혔다. 대한응급의학회와 대한마취통증의학회도 의협을 지지하고 총궐기대회에 참가하겠다면서도 의료 현장에 필요한 진료는 이어가기로 했다.

이 가운데 의협은 16일 ‘의대 정원 증원 재논의’, ‘필수 의료 정책 패키지 쟁점 사안 수정·보완’, ‘전공의·의대생 관련 모든 행정명령 및 처분 즉각 소급 취소와 사법처리 위협 중단’ 3개 대정부 요구안을 발표했다. 의협은 3가지 요구가 받아들여지면 17일 회원 투표를 통해 18일 전면 휴진 보류를 결정하겠다고 했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즉각 입장을 내고 “의협이 불법적인 전면 휴진을 전제로 정부에게 정책 사항을 요구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의대 정원과 전공의 처분에 대해서는 정부가 이미 여러 차례 설명했고 기존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거절 의사를 밝혔다. 정부는 이어 “의협이 18일 집단휴진을 조건 없이 중단하고 의료계가 정부와의 진정성 있는 대화를 통해 현안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를 강력히 요청한다”며 “정부는 의료제도의 발전에 대해 의료계와 논의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한편 한덕수 국무총리도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의사 집단 진료 거부는 우리 사회 전체에 큰 상처를 남기고 의료계와 환자들이 수십 년에 걸쳐 쌓은 신뢰를 무너뜨리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한 총리는 “의료계가 무리한 요구를 거두고 의료 개혁에 동참해 주체이자 브레인이 돼 주길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