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10억이 어디있어요" 서울 내 집 마련 포기…'옆세권' 눈돌린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서울 '옆세권' 주요 분양 예정 단지/자료=더피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의 구축 아파트 매매가격과 분양가가 동시에 오르며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옆세권'이 주목받고 있다.

18일 한국부동산원의 월간 아파트매매지수 변동률 추이에 따르면 서울 집값은 지난해 12월 이후 하락을 이어오다 지난 4월 0.13%로 상승 전환한 뒤 두 달 연속 상승하고 있다.

서울과 그 외 지역의 집값 격차가 점점 벌어지고 있다. 지난 4월 기준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10억5375만원인데 전국(4억5057만원)과 경기지역(5억1578만원)보다 2배 이상 높았다.

서울 민간 아파트의 분양가도 다른 지역보다 월등히 높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의 3.3㎡당 분양가는 3869만8000원이었는데 서울과 인천, 경기도를 포함한 수도권 아파트의 3.3㎡당 분양가는 2597만원으로 상대적으로 적었다.

이에 따라 서울에 아파트를 구할 자금이 부족한 이들을 중심으로 서울 옆동네인 옆세권이 뜨고 있다. 서울과 인접한 부천시, 성남시, 과천시, 고양시 등 옆세권 지역은 지하철 1호선, 3호선, 4호선, 8호선 등을 통해 서울 진입이 용이하다.

실제로 지난 4월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복정동에서 분양이 진행된 '엘리프 남위례역 에듀포레'는 평균 43.7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완판을 기록했다. 지난해 2월 경기도 구리시 인창동에서 분양된 '구리역 롯데캐슬 시그니처'도 평균 7.25대 1의 경쟁률로 계약을 마쳤다.

앞으로 노려볼만한 옆세권 아파트들도 분양 예정이다. 이달 경기 성남시 산성동에서는 대우건설이 '산성역 헤리스톤'을 분양한다. 지하 6층~지상 최고 29층, 45개동, 총 3487가구로 조성되며 1224가구가 일반분양된다. 8호선 산성역 초역세권 단지로 위례신도시와도 가깝다.

또 경기도 과천시에서는 대방건설이 과천시 지식정보타운의 마지막 민간 분양 단지인 '과천 디에르트 퍼스티지'를 분양한다. 문원동 지식정보타운 S2블록 일대에 지하 3층~지상 최고 28층, 8개동, 740가구로 조성된다. 지하철 5호선 정부과천청사역과 과천정보타운역(예정) 사이에 위치할 예정이다.

이용안 기자 king@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