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슬기로운 에어컨 사용법? "구형 2시간마다 OFF·신형 연속운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른 폭염 전기료 부담 어떻게 덜까…한전 "에어컨 유형별 사용법 숙지해야"

냉방효율 높이는 적정 온도 26℃…하루 2시간 에어컨 덜켜면 '에너지캐시백' 보상

연합뉴스

그늘에서 부채질만 연신
(대전=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19일 낮 12시께 대전시 동구 정동 쪽방촌 한 주민이 그늘에 앉아 부채질하고 있다. 2024.6.19 coo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올여름 일찍 찾아온 더위에 각 가정에서는 에어컨을 '풀가동'해야 하는 날이 늘고 있다. 이에 따른 전기요금은 부담이다.

가정용·소상공인용 전기요금은 지난해 3분기 이후 동결됐지만, 폭증하는 냉방 수요에 따라 올여름 고지서에 찍힐 전기요금은 불어날 가능성이 크다.

20일 한국전력[015760]에 따르면 4인 가구 기준 여름철 주택용 전력 사용량은 봄철보다 월평균 61%(152kWh) 증가하고, 전기요금은 64%(2만9천원) 늘어난다.

이에 한전은 "여름철 전기요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는 에어컨 구동 방식별로 올바른 사용법을 숙지하는 '슬기로운 냉방기기 사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전에 따르면 에어컨은 실외기 가동 방식에 따라 '정속형'(구형)과 '인버터형'(신형)으로 구분된다.

각 가정과 사업장 등에서 보유한 에어컨이 2011년 이전 제작된 제품이라면 구형, 이후 제작된 제품이라면 신형일 가능성이 높다.

먼저 구형의 경우 설정온도에 도달하기까지 실외기가 일정한 속도로 가동된다. 목표한 온도에 도달한 이후에는 수동으로 2시간마다 가동을 멈춰주면 전력 사용량을 줄일 수 있다.

구형 에어컨은 온도를 유지할 때 실외기가 자동으로 꺼졌다, 켜지기를 반복하면서 전력 사용량이 많아지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에어컨실외기
[촬영 안 철 수]



신형은 껐다 켜기를 자주 하기보다는 냉방 희망 온도를 고정한 후 연속운전 하는 것이 전력 사용량 절감에 유리하다.

설정 온도에 도달할 때까지는 실외기가 강(强)운전을 하고, 도달한 후에는 약(弱)운전으로 전환하기 때문이다.

한전은 "에어컨 전력 소비의 90∼95%는 실외기 운전에서 발생하므로 에어컨 유형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전기요금 부담을 낮추고 냉방 효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문을 열어놓은 채 냉방 하는 '개문 냉방'을 지양해야 한다고 한전은 전했다.

문을 열고 냉방기기를 가동하면 문을 닫았을 때보다 최대 4.4배로 전력 소비량이 증가한다.

또 선풍기와 에어컨을 함께 틀면 차가운 공기가 확산해 요금을 절감할 수 있고, 커튼으로 햇빛을 가리면 냉방 효율이 올라간다.

냉방 효율을 높이는 적정온도는 26℃로 권장된다.

26℃를 유지할 경우 24℃ 냉방 시보다 2시간 가동 기준 전력 사용량을 약 0.7배 절감할 수 있다.

가정에서 26℃ 기준으로 에어컨 사용을 하루 2시간씩 줄이면 하루 1.15kWh, 월 34.5kWh를 절감할 수 있다.

이 경우 4인 가구의 여름철 전력 사용량(400kWh) 기준으로 전기요금은 월 9천100원을 아낄 수 있고, 한전의 에너지캐시백 제도에 참여하면 2천100원이 추가로 보상된다.

이밖에 한전은 7∼8월 주택용 누진 구간 범위를 1단계 200kWh 이하에서 300kWh 이하로 늘리고, 2단계는 201∼400kWh에서 301∼450kWh로 확대해 소비자들의 요금 부담을 완화하고 있다.

여름철 복지할인 한도도 2천∼4천원 확대해 최대 2만원까지 전기요금 완화를 지원하고 있다.

wis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