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자식 돈에 어디 숟가락 얹나"…박세리 논란에 손흥민父 재조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축구 국가대표 손흥민의 아버지인 손웅정 SON축구아카데미 감독.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골프계 전설 박세리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이 부친 박준철씨의 채무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축구 국가대표 손흥민의 부친 손웅정씨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됐다.

손씨는 지난 4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손흥민이 용돈을 안 주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자식 돈은 자식 돈이고 내 돈은 내 돈"이라며 "어디 숟가락을 얹나"라고 말했다.

그는 "작은 부모는 자식 앞바라지하는 부모다. 아이 재능과 개성보다는 본인이 부모로서 자식을 소유물로 생각하고, 자기 판단에 돈이 되는 것으로 아이를 유도한다"며 "앞바라지 하는 부모들이 자식 잘됐을 때 숟가락 얹으려고 하다 보니까 문제가 생기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요즘도 아들에게 '너 축구 처음 시작할 때 난 너하고 축구만 봤다. 지금도 네가 얼마를 벌고 네 통장에 얼마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난 지금도 너하고 축구밖에 안 보인다'는 얘길 한다"고 덧붙였다.

중앙일보

박세리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부친 박준철씨의 사문서위조 혐의에 대한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박세리희망재단은 지난해 9월 박 이사장의 부친 박준철씨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대전 유성경찰서에 고소했다. 경찰은 최근 기소 의견으로 이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박준철씨는 새만금 해양레저관광 복합단지 사업에 참여하려는 과정에서 재단의 법인 도장을 위조한 혐의를 받는다.

이와 관련해 박 이사장은 지난 18일 기자회견을 열고 "재단 차원에서 고소장을 냈지만 제가 이사장이고, 제 개인 차원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공과 사는 구분해야 한다고 생각해 고소를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가족이기 때문에 (문제가 생겨도) 최선을 다해왔지만, 아버지의 채무 문제는 하나를 해결하면 마치 줄이라도 서 있었던 것처럼 다음 채무 문제가 생기는 것의 반복이었다"며 "그러면서 문제가 더 커졌고, 지금 상황까지 오게 됐다. 이 사건 이후로는 아버지와 연락하고 있지 않다"라고도 했다.



이 기사 어떠세요?

중앙일보 유료콘텐트 '더중플' 오늘의 추천입니다.

햇반까지 비닐에 욱여넣었다…동생의 고독사, 누나의 '득템'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13865

현예슬 기자 hyeon.ye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