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종합] 서효림 남편, 장인 보고도 '노룩패스'…"내가 왜 싫었냐"('아빠하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효림이 사위를 불편해하는 아버지와 능글 맞은 남편 관계에 답답해했다.

19일 방송된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김수미의 아들이자 서효림의 남편 정명호가 등장했다.

서효림은 친정을 찾았다. 그 직후 남편 정명호는 딸을 데리고 왔다. 서효림 아버지가 두 사람을 맞았지만 정명호는 눈앞의 장인을 '노룩패스'했다. 스튜디오에서 그 모습을 본 서효림은 "인사도 안 하고"라고 말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인사한다. 학창 시절 외국 생활을 오래해서 그런지 몰라도 쳐다보면 인사다. 어제 보고 오늘 보는데, 볼 때마다 인사하진 않지 않나"라고 해명했다. 서효림 아버지는 알고 있었다는 듯 "눈 인사, 몸 인사 그런거다. 나름대로 편하게 하고 싶어서 그런지 항상 그런다"며 웃었다. 서효림은 "자기 집처럼 너무 편안하게 왔다 갔다 한다. 넉살 좋게 저희 부모님한테 가서 '어머님, 저 밥 주세요' 그러고, 제가 지방 촬영 때문에 가있어도 아무렇지 않게 가서 놀다 온다. 불편해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서효림은 방에 들어간 정명호를 거실로 불렀다. 서효림이 "인사하는 걸 못 봤다"며 "오늘 와서 아빠랑 한 마디도 안 했다"라고 하자 정명호는 "인사했다"고 주장했다. 서효림 어머니는 "매일 슥 왔다가 슥 가고"라며 "우리 집에 4살짜리 아들이다"면서 답답해했다. 서효림은 인터뷰에서 "아빠가 지적을 안 한다"고 말했다. 아버지는 "섭섭한 얘길 하면 그 화살이 어디로 가겠나. 저희 딸이다"라고 털어놨다.

서효림 아버지는 홀로 화장실 보수 작업에 나섰다. 서효림은 "명호 오빠에게 도와달라고 해라"고 했지만 서효림 아버지는 "뭘 오라고 하냐"며 거절했다.

서효림이 남편을 재촉했지만 정명호는 "한 손밖에 못 뻗는다. 오십견이 왔다"라고 호소했다. 서효림은 "우리 아빠는 70살이다"라며 황당해했다. 정명호는 "좀 쉬어야 한다. 그래야 내일 골프 치러 간다"라고 말했다. 이에 서효림은 "오십견이 왔는데 골프는 칠 수 있냐"며 당혹스러워했다.

서효림은 남편이 "아무것도 할 줄 모른다"라고 했다. 또한 "액자를 걸려고 레일을 설치해야 했다. 아빠와 드라이버 가지고 뭘 하는데 (남편은) 그냥 가만히 있다. 내가 몇 번 시켜봤는데 못 한다. 뭔가를 고쳐보는 걸 해본 적이 없다"라고 토로했다. 정명호는 인터뷰에서 "총각 때 전구도 안 갈았다"라며 "어머니(김수미)가 갈았다. 아버지도 안 했다"라고 말했다. 서효림 아버지는 "그냥 우리가 다 한다. 시키면 일거리가 더 커질까봐. 그래서 싫다"라고 했다.

식사하던 중 정명호는 장인에게 "방송 봤는데, 처음에 제가 왜 싫었냐"고 물었다. 정명호는 "절 좋아하고 친한 관계라고 생각했다. 누가 '장인어른과 어떠냐'고 물어보면 친구처럼 편하게 지낸다고 했는데, 아버님 인터뷰는 전혀 다른 내용이구나. 아버님 생각을 처음 알게 됐다. 나를 좋아하는 줄 알게 됐다"

서효림 아버지는 "내가 안 좋게 볼 수밖에 없었다. 갑자기 이상한 일이 벌어지니까. 좋은 감정이 있겠나"라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정명호는 "그 상황이 싫었던 건지, 제가 싫었던 건지"라고 물었다. 서효림과 서효림 어머니는 "솔직히 말해달라"고 요청했다. 서효림 아버지는 "너무 빨리 다가온 일이라 다 싫은 거다"라고 털어놨다. 서효림은 "조이(딸)이 결혼한다고 생각해봐라"고 했다. 이에 정명호는 "'너 뭐야?' 이 소리가 먼저 나올 것 같다. 잡아다 내쫓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