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부안 지진' 주택 파손 신고만 880건…시설피해 1천건 넘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안서 925건 최다 발생…국가유산 피해 7건

뉴시스

[부안=뉴시스] 김얼 기자 = 전북 부안군에서 4.8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지난 12일 부안군 계화면의 한 주택가에 지진으로 인해 떨어진 기왓장이 도로에 널브러져 있다. 2024.06.12. pmkeul@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시스]성소의 기자 = 전북 부안에서 발생한 4.5규모 지진으로 주택 파손 등 1000건이 넘는 시설피해가 신고됐다.

20일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기준 지진 발생에 따른 시설피해 신고는 1101건으로 집계됐다.

부안에서 925건, 김제 71건, 정읍 27건, 군산 33건 등으로 나타났다.

신고된 피해 유형으로 보면 주택이 조금 부서지는 피해가 879건 발생해 가장 많았고 주택 반파 1건, 중소기업·소상공인 21건, 농축어업 16건, 기타 184건으로 집계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으며 지금까지 21회의 여진이 발생했다.

지진을 느꼈다는 신고는 총 198건 있었다. 전북(62건), 충남(27건), 충북(24건), 경기(23건) 등으로 나타났다.

국가유산 피해도 있었는데 부안과 정읍에서 각각 6건, 1건 발생했다.

구체적으로 부안 내소사 대웅보전, 구암리 지석묘군, 개암사 석가여래삼존불상, 내소사 설선당과요사와 정읍 도계서원이 피해를 입었다.

행안부는 지진 발생에 따라 지난 12일 오전 8시35분부터 중대본 1단계를 가동했다. 중대본 1단계는 내륙에서 규모 4.0 이상의 지진이 일어나거나 국내외 지진으로 우리나라에서 최대 진도 5 이상이 발생할 경우 가동된다.

정부는 부안 지진에 따른 피해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12일부터 심리부스를 운영하고 마을 단위 심리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현재까지 819건의 심리상담을 진행했다.

앞으로 정부는 지진행동 요령 홍보를 강화하고 관계기관에 여진에 대비한 비상근무와 상황관리를 철저히 해달라고 독려할 계획이다. 마을별로 찾아가는 심리 지원을 이어나가고 신속한 피해조사도 진행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oy@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