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이슈 검찰과 법무부

법원·검찰·경찰 소속 수십명 개인정보 온라인 노출…“경찰 내사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사진 경찰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이 법원과 검찰청, 경찰청에 소속된 수십명의 개인정보가 온라인상에 공개된 것과 관련, 입건 전 조사(내사)에 착수했다.

20일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과는 이 사건과 관련해 지난달부터 내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구체적인 범죄 혐의점을 확인해 조만간 정식 수사로 전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게시물은 ‘워페어’(Warfare)란 계정명을 사용하는 인물이 해커들이 주로 이용하는 해외 사이트에 지난 3월 올렸다.

여기에는 법원과 검찰청, 경찰청 소속 40명의 이름과 내부망 계정 및 비밀번호로 추정되는 정보가 포함됐다. 피해자 중에는 고위 법관 1명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4월에는 같은 계정명으로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직원들로 추정되는 인물 수십명의 이름, 계정, 비밀번호가 담긴 글도 올라왔다.

해당 게시자는 해킹을 통해 이런 정보를 얻었다고 주장하면서 “기억하라, 북한이 낫다”는 취지의 글도 남겼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북한과의 관련성은 확인되지 않았고 법원과 경찰청 등의 내부망이 해킹된 사실도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