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이슈 인공지능 시대가 열린다

유영상 SKT CEO “글로벌 통신동맹 원팀, AI 혁신의 길 열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KT, 코펜하겐서 ‘2차 글로벌 텔코 AI 라운드테이블’ 개최

도이치텔레콤, e&, 싱텔, 소프트뱅크 등 경영진 참석

13억명 가입자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 결집 등 추진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 합작법인 설립…실행 전략 논의

헤럴드경제

지난 19일(현지 시간) 코펜하겐에서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 주요 임원진들이 조인트벤처 설립 본계약을 체결 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클라우디아(왼쪽부터) 네맛도이치텔레콤 수석부회장, 해리슨 렁 e& 그룹 전략 최고책임자, 윌리암 우 싱텔 그룹 정보기술 최고책임자, 유영상 SKT CEO, 기미코 카네코 소프트뱅크 기술 전략 이사. [SK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고재우 기자] 유영상 SK텔리콤 CEO가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와 함께 인공지능(AI) 혁신의 길을 열 것”이라고 선언했다.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는 SK를 필두로 도이치텔레콤, e&, 싱텔, 소프트뱅크 등 글로벌 통신사들이 모여 지난해 11월 출범시킨 연합체다. 텔코 거대언어모델(LLM) 공동 개발 및 AI 관련 사업에 힘을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얼라이언스에 참여한 5개사는 합작 법인 설립 관련 본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SK텔레콤은 18일(현지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리고 있는 글로벌 통신·기술 연합체인 TM포럼 행사에서 ‘2차 글로벌 텔코 AI 라운드테이블’ 행사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2월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린 MWC2024에서 있었던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 창립 총회에 이은 후속 행보다.

여기서 유영상 SKT CEO는 오프닝 스피치를 통해 글로벌 통신사들의 AI 협력이 가져 올 통신 분야의 혁신과 비전을 제시했다.

유 CEO는 “글로벌 AI 생태계에서의 선도적인 위치를 확보하기 위한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의 노력이 결실을 맺고 있다”며 “얼라이언스의 공통된 목표는 궁극적으로 전세계 고객들에게 AI 혁신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통신사들은 AI데이터센터(AIDC), ‘AI 개인비서’와 같은 통신 그 이상의 파괴적 혁신을 함께 하길 원한다”며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가 통신사들의 AI 도입 및 사업 모델 혁신을 가속화 시키고,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등의 지금껏 없던 새로운 AI 혁신의 길을 열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AI는 상당한 위험 또한 수반하고 있는데, 글로벌 AI 생태계 발전을 위해서는 기업들이 협력해 안전한 AI를 위한 거버넌스 수립에 동참하고, 지속가능한 AI 혁신을 이뤄낼 수 있도록 하는 균형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정석근 SKT 글로벌·AI 테크 사업부장이 ‘텔코LLM’ 개발 경험을 공유하고, 한국 통신산업에 먼저 적용한 다양한 사례들을 설명하기도 했다. 이어 정 사업부장을 비롯해 얀 호프만 도이치텔레콤 AI 기술센터장, 해리슨 렁 e& 그룹 전략 최고책임자, 윌리암 우 싱텔 그룹 정보기술 최고책임자 등이 통신사가 AI를 통해 할 수 있는 혁신 방안에 대한 논의했다.

에릭 데이비스 SKT AI Tech Collaboration담당은 통신사 고객센터에서 상담사와 고객의 상담 내용을 SKT의 텔코LLM이 분석해 상담 내용을 요약하거나, 상담사가 상담 후 해야 할 일도 정리해주는 데모를 시연했다.

아울러 19일에는 얼라이언스 5개 멤버사 주요 경영진이 모여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의 합작 법인 설립 관련 본계약을 체결했다. 합작 법인은 ▷텔코LLM 공동 개발 및 상품화 ▷LLM의 다국어 언어 학습 및 성능 고도화 ▷AI 개인화 서비스 등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유 CEO는 “앞으로도 국내외 AI 플레이어들과 함께 글로벌 AI 시장을 선도하는 게임 체인저가 되겠다”며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와 함께 지속적인 과감한 도전을 통해 진정한 글로벌 AI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k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