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말 못할 중년남성 고민거리”…‘한약’으로 치료 가능해질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한의학연, ‘백리향’ 추출물 남성갱년기 치료 효능 입증

헤럴드경제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40대 이상 남성들은 남성호르몬이 감소하며 갱년기가 찾아오면 신체·정신적으로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남성 갱년기의 대표적인 증상은 성욕감퇴, 발기부전과 같은 성 관련 문제다. 또 쉽게 비만 체형으로 변화하기도 하며 수면 부족, 신체 기능 저하 등 다양한 변화가 찾아온다. 하지만 현재 치료제로 사용되는 테스토스테론 보충제는 혈액량 증가, 수면 무호흡 악화, 전립선암 악화 등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

한국한의학연구원은 한약자원연구센터 박준홍 박사 연구팀이 ‘백리향’ 추출물의 남성 갱년기장애 개선 효능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백리향은 한의학에서 사향초(麝香草)라 불리며, 전통적으로 감기·기침·기관지염·소화불량·치통·관절염 등의 치료에 이용됐지만 현재 그 활용이 많이 줄었다.

헤럴드경제

백리향.[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구팀은 먼저 세포실험을 통해 백리향 추출물(지상부 전초 활용)이 남성호르몬 생성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했다.

남성호르몬을 생성하는 라이디히세포에 백리향 추출물을 처리한 결과 테스토스테론(Testosterone) 생성이 유의하게 증가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 추출물 처리는 테스토스테론 생성에 중요한 유전자의 활동을 증가시켰고, 남성호르몬 생성 필수 인자인 사이토크롬(Cytochrome) P450 유전자군 발현이 대조군 대비 150~200%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백리향 추출물의 생체 효능을 확인하기 위해 50주령의 노화 쥐(인간나이로 환산하는 경우 45~60세 수준)에 백리향 추출물을 투여한 결과 고환 및 부고환의 무게 증감 없이 대조군 대비 200% 테스토스테론 생성 증가를 확인했다.

헤럴드경제

백리향의 남성호르몬 생성 조절 모식도.[한국한의학연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물실험에서도 남성호르몬 생성에 필수 인자인 사이토크롬 P450 유전자군 활동이 현저히 증가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박준홍 박사는 “친숙한 한의소재로부터 남성갱년기 치료에 대한 새로운 길을 발견했다”며 “앞으로 후속연구를 통해 남성갱년기 질환치료에 효과적인 치료물질을 개발하고,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바이오메디슨&파마코테라피’ 5월 3일 게재됐다.

nbgko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