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오픈AI 쿠데타 주역, 새 회사 세운다…"안전한 초지능" 목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前 오픈AI 수석과학자 일리야 수츠케버

안전한 범용인공지능 목표 'SSI' 설립

지난해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 축출을 주도했던 오픈AI 공동 창립자 일리야 수츠케버가 새로운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설립을 발표했다.

수츠케버는 19일(현지시간) 엑스(X·옛 트위터)에서 "새 회사를 시작하고 있다"며 "안전한 초지능 구축이라는 하나의 목표와 하나의 제품"을 가진 스타트업 'SSI'(Safe Superintelligence) 계정을 소개했다. 그는 또 "회사가 안전과 기능을 동시에 달성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단기적인 상업적 압박에서 자유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애플의 AI 부문을 이끌었던 다니엘 그로스와 오픈AI에서 대규모언어모델(LLM)을 개발한 다니엘 레비가 SSI 창립에 함께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츠케버는 블룸버그통신과의 독점 인터뷰에서 "안전한 초지능이란 기본적으로 인류에게 대규모 피해를 주지 않아야 한다"며 "자유, 민주주의와 수백 년 동안 이들을 뒷받침해온 성공적인 가치들을 토대로 (제품을) 운영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LLM이 여전히 초지능에서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겠지만 현재 시스템은 말하고 대화만 하면 끝"이라며 훨씬 더 강력하고 범용적인 시스템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블룸버그는 "(수츠케버의) 목표는 제품이나 서비스를 단기적으로 판매할 의도가 없는 순수 연구 조직 내에서 안전하고 강력한 AI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라며 "오픈AI나 구글, 앤트로픽과 같은 경쟁업체가 직면하는 많은 방해 요소 없이 작업을 이어나가고자 한다"고 짚었다.

수츠케버는 2015년 올트먼 CEO,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와 함께 오픈AI를 설립한 초기 멤버다. 오픈AI의 이사 겸 수석과학자를 맡아 챗GPT 개발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그러나 회사의 AI 개발 속도 및 안전성 도외시 문제를 두고 올트먼 CEO와 이견을 보였고, 지난해 11월 올트먼 CEO 해임에 앞장섰다. 이후 회사 내 강력한 반발에 부딪히자 자신의 결정에 후회한다며 사태 수습에 나서기도 했다.

닷새 만에 올트먼이 CEO로 복귀하자 이사회에서 물러난 수츠케버는 지난달 14일 엑스를 통해 오픈AI를 떠난다고 알렸다. 당시 그는 "오픈AI가 올트먼 CEO 등의 리더십 아래 안전하고 유익한 AGI(범용인공지능)를 구축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AI 개발에 있어서 안전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김진영 기자 camp@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