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이슈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단독] ‘U-18 대표’ 박수빈, 라리가 승격팀 레가네스 향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수빈, 포항 입단 후 라리가 승격팀 레가네스 임대

완전 이적·1군 출전 옵션 포함된 만큼 구단 기대도 커

라리가 데뷔하면 한국 선수로는 8번째

이데일리

사진=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허윤수 기자] 대한민국 18세 이하(U-18) 대표팀의 박수빈이 스페인 무대로 향한다.

축구계 관계자에 따르면 박수빈은 이번 시즌 스페인 라리가(1부리그)로 승격한 레가네스 유니폼을 입는다. 포항제철고를 졸업한 박수빈은 K리그1 포항스틸러스에 입단한 뒤 레가네스로 곧장 임대될 예정이다. 계약 조건에는 완전 이적 옵션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2005년생인 박수빈은 주로 오른쪽 측면 공격수를 소화한다. 뛰어난 체력을 바탕으로 많은 활동량과 함께 좋은 드리블을 갖췄다는 평가다.

박수빈은 U-14 대표팀을 시작으로 연령별 대표를 두루 거쳤다. 지난해 10월에는 U-18 대표팀의 일원으로 서울에서 열린 EOU컵에 나섰다. 박수빈은 한국이 치른 3경기에 모두 출전했고 우크라이나와의 1차전에서는 골 맛을 보기도 했다.

이데일리

사진=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28년 창단한 레가네스는 지난 시즌 라리가2(2부리그)에서 20승 14무 8패로 우승과 함께 승격을 이뤄냈다. 2019~20시즌 18위로 강등된 뒤 5년 만에 1부리그 복귀를 앞두고 있다.

박수빈은 우선 레가네스 B팀에 합류할 예정이나 구단의 기대도 큰 것으로 알려졌다. 레가네스가 먼저 박수빈을 초청해 테스트가 이뤄졌고 완전 이적 옵션과 더불어 1군 출전 관련 옵션도 따로 설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분히 1군에 합류할 수 있는 자원이라고 판단한 셈이다.

박수빈이 1군 무대를 밟게 되면 라리가에 데뷔한 8번째 한국 선수가 된다. 지난 2003년 이천수를 시작으로 이호진, 박주영(울산HD), 김영규(춘천시민축구단),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백승호(버밍엄 시티), 기성용(FC서울)이 라리가 데뷔를 이뤘다. 이강인이 2022~23시즌을 끝으로 마요르카를 떠난 뒤 라리가에 한국 선수는 없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