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제주 서귀포 220㎜ 물폭탄…"80년만에 한번 발생할 강우량"(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6월 역대 2위 기록…호우경보 해제, 강풍·풍랑주의보는 유지

연합뉴스

폭우 쏟아지는 제주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주도에 호우특보가 내려진 20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중문의 한 도로에 빗물이 고여 차량이 물보라를 일으키며 지나고 있다. 2024.6.20 jihopark@yna.co.kr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20일 장마가 시작된 제주 전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되면서 서귀포에 220㎜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제주도 남부와 남부 중산간에 처음 호우경보가 발효된 뒤 차츰 확대돼 오후 2시 30분에 제주도 전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됐다.

호우경보는 오후 5시를 기해 일제히 해제됐다.

오후 5시 현재 서귀포시에 가장 많은 220.9㎜의 폭우가 내렸다.

이는 하루 강수량으로는 6월 기준으로 역대 2위에 해당한다.

기상청은 "한라산 남쪽 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50㎜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200㎜ 이상 많은 비가 내렸다"며 "80년 중 한 번 발생할 수 있는 강우량"이라고 설명했다.

해안지역 주요 지점 누적 강수량은 남원 194㎜, 서호 169㎜, 마라도 168.5㎜, 성산 137㎜, 고산 126.6㎜, 제주 92.9㎜ 순이다.

해발고도 200∼600m 중산간 지역 강수량은 한남 177.5㎜, 가시리 141.5㎜, 서광 127.5㎜, 유수암 98㎜다.

한라산 일대 강수량은 진달래밭 161.5㎜, 남벽 154㎜, 성판악 142.5㎜, 영실 137.5㎜를 기록했다.

이날 폭우가 쏟아지며 침수 피해가 곳곳에서 발생하고 한라산 등반로와 올레길 등에 대한 출입이 통제됐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5분께 서귀포시 표선면 세화리 한 창고에 물이 찼다는 신고가 접수돼 배수작업이 이뤄졌다.

또 비슷한 시각 서귀포시 법환동 한 카페 지하층에 하수관이 역류해 성인 발목 높이 정도의 물이 차고 서귀포시 안덕면 화순리 한 식당 오수관이 역류해 두 곳 모두 안전조치가 진행됐다.

제주시 오라동 신호등이 흔들리고 제주시 연동 한 건물 벽돌이 떨어지는 등 이날 오후 5시까지 제주소방에 접수된 폭우 피해 신고는 14건에 달했다.

제주 시내는 물론 제주시에서 서귀포시로 넘어가는 평화로 등의 도로 곳곳에도 물이 고이는 바람에 차량이 비상등을 켜고 서행 운전했다.

한라산 등반 5개 코스와 해안가를 지나는 올레길 일부 구간 등 모두 27개소의 출입은 전면 통제됐다.

제주도 산지와 중산간에 발효된 강풍주의보와 제주도 남쪽 안쪽 먼바다와 남쪽 바깥 먼바다에 발효된 풍랑주의보는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

장맛비는 21일 오전 9시까지 추가로 5∼40㎜ 더 내린 뒤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22일 새벽부터 다시 시작될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기상청은 비가 내리면서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므로 교통안전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khc@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