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이 시각 세계] 12세 유대인 소녀 집단 성폭행에 프랑스 사회 분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리 중심가에서 반유대주의를 멈추라는 팻말을 든 시민 수백 명이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이날 시위를 촉발한 건 지난 15일 파리 북서부에서 12살 소녀가 또래 소년 3명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한 사건이었는데요.

가해 소년들은 범행 당시 피해자에게 유대교와 이스라엘에 대한 질문을 하는가 하면, 피해자를 '더러운 유대인'이라고 부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사건은 이스라엘과 미국을 제외하고는 유대인 인구가 가장 많은 프랑스 전역에 충격을 줬고 이달 말 조기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까지 가세해 비난 여론이 프랑스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