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與의 “아바이 수령 나오냐”에…전현희 “쓴웃음 나온다, 이참에 정쟁 삼겠다는 것”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YTN 라디오서 “이재명 대표는 민주당의 구심점”

세계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새로 지명된 강민구 최고위원(왼쪽)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민구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의 ‘이재명 대표=민주당 아버지’ 발언을 겨냥한 여당 비판에 전현희 민주당 의원이 “쓴웃음이 나온다”고 받아쳤다.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 출신인 전 의원은 20일 YTN 라디오 ‘신율의 뉴스정면승부’에서 “정치적 정쟁으로 ‘이참에 한 번 삼아보자, 기회다’ 이렇게 하는 듯한 여당 정치인들의 반응”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날 세울 만한 발언도 아닌데 여당의 괜한 트집이라는 주장으로 해석된다.

전 의원은 “이재명 대표께서는 검찰의 탄압을 받고 재판 중인 상황에서도 총선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이끌었다”며 “이재명 대표에 대한 지지자들과 당원들의 지지가 그 어느 때보다 높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대표에 대한 신뢰와 기대가 높다”며 “민주당의 구심점이어서 그에 대한 믿음의 또 다른 표현이지 않겠나”라고 강 최고위원의 발언이 타당하다고 내세웠다.

앞서 강 최고위원은 지난 19일 당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아버지는 이재명 대표”라며 “집안의 큰 어른으로서 이재명 대표께서는 총선 직후부터 영남 민주당의 발전과 전진에 계속 관심을 가져주셨다”고 띄웠다. 이 대표는 대전시당위원장 출마를 염두에 두고 사퇴한 박정현 지명직 최고위원 후임으로 대구시당위원장인 강 최고위원을 지명했다.

강 최고위원의 발언은 총선에서 대구 수성갑에 출마했다가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에 밀려 낙선한 자신을 당 최고위원에 임명한 데 대한 감사의 표시로도 읽혔다. 이를 강조하듯 강 최고위원은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하겠다”고 모두발언에서 다짐도 했다.

같은 자리에서 나온 정청래 최고위원의 ‘이재명 시대’ 언급 등 이 대표 찬사로 비치는 표현들에 국민의힘은 강하게 날을 세웠다.

김민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은 일극체제로 움직이는 북한을 연상케 한다”며 “‘이재명 대표는 민주당의 아버지’라는 낯 뜨거운 찬사는 사당화된 민주당의 현실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에서나 들을 수 있는 ‘민주당의 아버지’ 운운하는 황당한 일탈에서 벗어나 정통 민주당으로 돌아오라”고 메시지를 날렸다.

전주혜 비대위원은 “민주당 최고위원들의 발언은 여러분의 선배를 욕보이는 망언”이라며 “고(故)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이 지금의 민주당을 보면 어떻게 생각할지 반추해보라”고 비판했고, 성일종 사무총장은 “‘명심이 민심’이라며 충성 경쟁하는 모습은 그나마 귀여워 보인다”고 꼬집었다.

김장겸 의원은 강 최고위원이 ‘깊은 인사는 영남 남인(南人·조선시대의 한 당파)의 예법’이라고 해명한 것을 겨냥, “영남 남인을 욕되게 하는 말씀 아니냐. 예법 두 번 갖췄다가는 ‘아바이 수령’까지 나올 듯 하다”고 했다. 탈북민 출신인 박충권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아버지 이재명 / 친애하는 어버이 이재명 / 위대하신 이재명 동지 / 위대하신 영도자 이재명 동지 / 위대하신 영도자 이재명 장군님 / 위대하신 이재명 수령님”이라고 적었다.

발언 당사자인 강 최고위원은 자신의 SNS에서 ‘영남 남인’의 예법이라고 반박했다. 다만, 강 최고위원의 SNS 글에는 ‘아부성 발언이 부끄럽다고 생각하지 않느냐’거나 ‘김혜경씨를 어머니라 불러라’ 등 누리꾼 댓글도 보인다.

강 최고위원의 발언에 같은 당 고민정 최고위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정치권에서는 감정이 과잉되어 있으면 받아들여지는 데 불편을 초래한다”며 이 대표를 향한 강 최고의 과잉 감정 표출이라고 짚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