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뽀뽀 그 이상의 것까지"···중학교 女교사, 동성 제자와 부적절 교제 '일파만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전의 한 중학교에서 현직 여성 교사가 동성 제자와 부적적한 교제를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20일 TJB 대전방송에 따르면 대전의 한 중학교에 근무 중인 여성 교사 A씨가 중학교 3학년 여제자 B양과 지난해 9월부터 교제한 사실이 드러나 대전시교육청이 조사에 착수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B양에게 보낸 편지에는 “주변 사람들한테는 우리가 만나는 게 좋아 보이지 않을 거 안다” “사랑한다는 말 아니면 설명이 안 된다" "나도 불가항력이어서 후회 안 한다” “아주 많이 사랑해” 등의 내용이 적힌 것으로 전해졌다.

B양의 가족은 해당 편지를 언론에 공개하며 A씨와 B양이 교제 과정에서 부적절한 신체접촉도 했다고 주장했다. 가족은 “차 안에서 손을 잡고 있거나 뽀뽀를 했다. 그 이상의 것들까지 한 것으로 안다”고 이 매체에 전했다.

B양 가족은 대전시교육청에 이 같은 사실을 알렸지만 “교사도 위태로운 상황이고 감정적으로 혼란이 와서 안정을 취해야 하니 기다려 달라”는 답변만 돌아왔다고 한다.

대전시교육청 측은 이 매체에 “자체 조사 결과 A씨가 교제 사실을 부인했고, 친한 사제관계 이상으로 보이지 않아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A씨는 현재 다른 학교로 전근을 가 담임 교사로 근무 중이었는데 최근 논란이 불거지자 병가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커지자 시교육청은 “A교사의 입장을 확실히 들어본 뒤 유관부서와 합동으로 조사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