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국민의힘 유승민, 당대표 불출마 선언…'어대한'에 힘 실릴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he300]

머니투데이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유영봉안소에서 오월 영령 사진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다음달 23일 열리는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마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한동훈 대세론'에 힘이 더 실릴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유 전 의원은 21일 자신의 SNS(소셜미디어)에 "당대표 경선에 출마하지 않겠다. 무의미한 도전이라고 결론내렸다"며 "변하지 않으면 망한다는 절박함이 시작될 때 저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적었다.

이른바 '반윤'(반윤석열) 색채가 강한 유 전 의원은 꾸준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로 거론돼 왔다. 총선 패배 이후 당의 혁신과 쇄신이 제1과제로 떠올랐다는 점에서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유 전 의원이 출마를 포기하면서 '어대한'(어차피 당대표는 한동훈) 기류가 더 강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반윤의 높은 지지를 받고 있는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지지층 결집 효과를 더 누릴 수 있게 됐다는 것이다.

한 전 위원장은 총선 과정에서 몇 차례 윤석열 대통령과 각을 세운 적이 있다. 이에 친윤(친윤석열)계 의원들과 당 일각에서는 대통령과 당대표가 충돌하면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는 상황이다.

5선 중진 나경원 의원은 앞서 한 전 위원장을 겨냥, "우리 당은 친윤, 비윤, 또는 친한, 반한 이런 것들과 결별했으면 한다"며 "제가 지금껏 걸어온 정치에는 친(親)도 반(反)도 없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한 전 위원장과 나 의원을 비롯해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윤상현 의원의 4파전으로 전개될 것이 유력해졌다. 윤 의원은 이날, 한 전 위원장과 원 전 장관 등은 오는 23일 출마선언을 할 전망이다.

한정수 기자 jeongsuhan@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