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트럼프 "美대학 졸업한 외국인엔 자동 영주권 줘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공화당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국 대학을 졸업한 외국인들이 자동으로 영주권(그린카드)을 받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간 이민 문제를 두고 강경한 수사법을 보여온 것과 대조적이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실리콘밸리 투자자들이 주최한 올인 팟캐스트에서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인재를 미국으로 유치할 수 있는 방안을 약속해달라'는 엔젤투자자의 질문을 받고 "내가 하고 싶고, 하려는 것은 여러분의 대학 졸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외국인들은) 졸업장과 함께 자동으로 영주권을 받아야 이 나라에 머물 수 있다"면서 "여기에는 전문대학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이어 "누군가가 2년제 또는 4년제 대학을 졸업하거나 학위를 받으면 이 나라에 체류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취임 첫날 이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영주권을 포함한 이민정책은 오는 11월 대선의 주요 쟁점 중 하나로 손꼽힌다. 외국인 졸업생들에게 영주권을 자동으로 부여해 시민권 획득의 길을 열어주겠다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제안은 그간 그가 밝혀온 반이민 기조에서 크게 벗어나 있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집권 시 취임 첫날부터 남부 국경을 봉쇄하고 불법 이민자들을 추방할 것이라고 예고했었다.

경멸적 발언을 쏟아내 온 불법 이민자와 달리, 대졸 이상의 학력을 갖춘 외국인에 대해서는 수용 여지를 내비친 셈이다. 다만 영주권을 자동으로 받게 될 대학 졸업자에 불법체류자 등까지 포함되는지 여부는 불분명하다.

이날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의 임기에 이 정책을 시행할 수 없었던 이유를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탓으로 돌렸다. 또한 일류 대학을 졸업하고도 비자를 확보하지 못해 미국에 머물지 못하고 모국으로 돌아간 이들의 이야기를 알고 있다고도 말했다. 그는 "회사에서 일하려면 인력 풀이 필요하다"면서 "그들은 똑똑한 사람이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이러한 발언이 대선을 앞두고 표를 의식한 것인지, 불법 입국자와 합법 입국자를 구분한 조치를 시행하겠다는 것인지 등은 불투명하다. AP통신은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불법 입국자와 합법 입국자를 구분한다고 말한다"면서도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가족 기반 비자, 비자 복권 프로그램 등과 같은 합법적 이민에 대해서도 규제를 추진했었다"고 짚었다.

팬데믹 당시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 내 학교가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하자 수만명의 외국인 유학생들을 모국으로 강제 출국시키는 방안을 추진했다. 그러나 각 대학의 강력한 반대와 소송에 직면하자 이를 철회했었다. 또한 유학생들의 주요 비자옵션이자 전문직 취업비자인 H-1B 프로그램을 "불공정하다"면서 제한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현지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할 경우 이러한 비자 발급 거절률이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이민협회 애런 라이클린-멜릭 정책국장은 주요 외신에 "트럼프 행정부는 학생비자를 제한하고 졸업 후 미국에 머무르는 것을 더 어렵게 만드는 여러 정책을 채택했었다"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제안에) 웃을 뻔 했다"고 말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