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정치인 호감도…오세훈 36% 조국 35% 이재명 33% 한동훈 31% [갤럽]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주요 정치인 중 오세훈 서울시장이 호감도 1위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1일 나왔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뒤를 이었다.

중앙일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지난 4월 25일 서울 모처에서 만찬 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 더불어민주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갤럽이 지난 18~20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2명을 대상으로 주요 정치인 6명의 호감도를 조사한 결과, 오세훈 시장이 36%로 가장 높은 호감도를 보였다.

이어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35%,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33%,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31%, 홍준표 대구시장 30%,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 27%였다.

중앙일보

지난해 11월 15일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동작구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법무부-서울시 범죄피해자 원스톱 솔루션 센터 설치·운영 업무협약식에서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향별로 보면 보수층에서는 오세훈 시장과 한동훈 전 위원장이 각각 56%, 홍준표 시장이 37% 호감도를 보였다. 진보층에서는 조국 대표와 이재명 대표에게 호감을 표한 비율이 각각 64%, 58%였다.

한동훈 전 위원장을 제외한 5명은 모두 여성보다 남성에서 호감도가 높은 경향을 보였으며 특히 홍준표 시장의 성별 격차가 가장 컸다고 한국갤럽은 전했다.

중앙일보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과 홍준표 대구시장이 지난해 8월 30일 대구 달서구 두류야구장에서 개막한 ‘2023 대구치맥페스티벌’ 개막식에 참석해 건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호감도 순위는 호감도의 역순이었다. 이준석 의원 61%, 홍준표 시장 60%, 이재명 대표·한동훈 전 위원장 모두 58%, 조국 대표 54%, 오세훈 시장 50%였다.

갤럽은 지난주 자유 응답 방식으로 진행된 ‘장래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 결과 상위 6명을 기준으로 이번 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진행된 갤럽의 호감도 조사에선 오세훈 시장 35%, 한동훈 전 위원장(당시 법무장관) 33%, 홍준표 시장 30%, 이재명 대표 29%였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조사는 무작위 추출된 무선전화 가상번호에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진행됐다. 8184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12.2%가 응답했다. 표본오차는 ±3.1% 포인트에 신뢰수준은 95%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